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北도발·김정숙 여사' 고리로 '文때리기'…"처참한 실패"

송고시간2022-10-06 12:51

beta

국민의힘은 6일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를 전임 문재인 정부의 대북 유화책 탓으로 돌리며 맹공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의 '외교참사' 비판 등에 맞서 맞불 공세를 벌인 것이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대위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5년 간 대북 저자세 외교와 평화쇼가 총체적 안보위기를 불러왔다"며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을 믿은 문재인 전 대통령은 무능한 것인가, 무지한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정숙 여사' 인도방문에 "거짓말…용서 구해야" 맹공

'서해피격 감사' 배후설 野주장엔 "과도한 정치적 공세" 반박

모두발언 하는 정진석
모두발언 하는 정진석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정진석 비대위원장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2.10.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채원 김철선 기자 = 국민의힘은 6일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를 전임 문재인 정부의 대북 유화책 탓으로 돌리며 맹공에 나섰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단독 방문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의 '외교참사' 비판 등에 맞서 맞불 공세를 벌인 것이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대위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5년 간 대북 저자세 외교와 평화쇼가 총체적 안보위기를 불러왔다"며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을 믿은 문재인 전 대통령은 무능한 것인가, 무지한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동맹국인 미국의 핵심 인사들이 문재인을 의심한 5년이란 기간은 끔찍한 외교참사였다"며 "그런 문재인 정권 사람들이 윤석열 정부를 향해 외교참사를 운운하고 있다"고도 꼬집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민주당 집권기간 동안 실패하고 한국을 어려움에 빠뜨린게 한두가지 아니지만 그 중에서도 안보는 처참한 실패라고 지적 안 할 수 없다"며 "김대중·노무현·문재인 15년간 북한은 핵 고도화, 미사일 고도화를 했다"고 지적했다.

당은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방문 논란에도 계속해서 불을 지피며 "용서를 구하라"고 압박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제주도도 못 가본 국민이 태반인데 김정숙 여사는 대통령 휘장이 달린 전용기로 여행해놓고 인도 정부의 간곡한 요청으로 다녀왔다고 거짓말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는 이번에도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고 말씀하실 거냐"라면서 "국민께 무례를 범하지 마시고 하루 빨리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성일종 정책위의장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성일종 정책위의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0.4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하태경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김 여사의 인도 타지마할 방문 논란을 언급하며 "다른 대통령 부인도 주로 한인 교포들을 많이 만나는 일정을 소화했지 관광 일정을 그렇게 무리하게 끼워넣지는 않았다"고 거들었다.

민주당에서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과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 간 문자를 놓고 서해 피격 사건 감사의 '배후설'을 제기한 데 대해선 '정치적 공세'라며 방어막을 쳤다.

유 사무총장은 전날 정부서울청사 국무회의에서 휴대전화에 '이관섭 수석'이란 이름으로 저장된 상대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됐다.

문자 내용은 "오늘 또 제대로 해명자료가 나갈 겁니다.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입니다"인데, 감사원이 최고의결기구인 감사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고 비판한 한겨레신문 기사에 대한 언급으로 해석됐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CBS 라디오에서 "사실확인 문자를 보낸 것을 (두고) 과도하게 반응하는 것은 정치적 공세"라며 "마치 그동안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모든 것들이 이뤄진 것처럼 몰아가는 것은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허은아 의원도 BBS 라디오에서 "문자메시지 하나 보고 '하명이다', '헌법적 가치를 훼손했다'는 건 너무 나가고 선을 넘는 것"이라고 했다.

chae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