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접근금지 중 아내 살해 남편 영장실질심사…"죄송합니다"

송고시간2022-10-06 11:50

beta

가정폭력을 휘두르다 접근이 금지된 아내를 찾아가 흉기로 살해한 혐의(살인 등)를 받는 50대 남성 A씨가 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범죄를 계획했는지에 대해서는 "아닙니다"라고 부인했고, 아내와 아이들에게 할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말한 뒤 법정으로 들어갔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3시 16분께 서산시 동문동 거리에서 40대 아내를 가방에 챙겨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정폭력 신고' 아내 살해 남편 영장심사 출석
'가정폭력 신고' 아내 살해 남편 영장심사 출석

(서산=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경찰에 가정폭력 신고를 한 아내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50대 남편 A씨(가운데)가 6일 대전지방법원 서산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2.10.6 soyun@yna.co.kr

(서산=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가정폭력을 휘두르다 접근이 금지된 아내를 찾아가 흉기로 살해한 혐의(살인 등)를 받는 50대 남성 A씨가 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심사는 이날 오전 11시께 대전지법 서산지원에서 시작됐다. 심사 결과는 이날 오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슬리퍼를 신고 검은색 모자와 상의 차림으로 법원에 출석한 A씨는 범행 이유와 경찰조사에 불응한 이유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응답하지 않았다.

범죄를 계획했는지에 대해서는 "아닙니다"라고 부인했고, 아내와 아이들에게 할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말한 뒤 법정으로 들어갔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3시 16분께 서산시 동문동 거리에서 40대 아내를 가방에 챙겨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숨진 아내는 지난달 1일부터 6차례 경찰에 가정폭력을 신고했다.

경찰이 곧바로 부부를 분리한 가운데 지난달 6일 밤 A씨가 아내를 찾아가 폭행하는 일이 벌어지자, 경찰은 A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하고 법원 승인을 받아 A씨가 아내로부터 100m 이내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했다.

coo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