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머스크, 트위터 인수 계약 재개 승자는 美 헤지펀드?

송고시간2022-10-06 09:37

beta

소셜미디어(SNS) 트위터 인수 계약 파기를 선언했던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계약 재개로 선회하면서 미국 헤지펀드가 수천억 원의 이익을 보게 됐다.

5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미 플로리다주에 있는 헤지펀드 펜트워터 캐피털은 7∼9월 트위터 주식 2.4%를 사들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펜트워터캐피털, 7∼9월 주식 대거 매입 "수천억 차익"

머스크, 트위터 인수 계약 재개(CG)
머스크, 트위터 인수 계약 재개(CG)

[연합뉴스TV 제공]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소셜미디어(SNS) 트위터 인수 계약 파기를 선언했던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계약 재개로 선회하면서 미국 헤지펀드가 수천억 원의 이익을 보게 됐다.

5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미 플로리다주에 있는 헤지펀드 펜트워터 캐피털은 7∼9월 트위터 주식 2.4%를 사들였다.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 계약 파기를 선언한 이후였다.

머스크의 계약 파기 선언으로 트위터 주가는 7월 11일 32.55달러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펜트워터 캐피털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트위터 주식을 사들였다.

펜트워터 캐피털이 이 기간 매입한 트위터 주식수는 1천810만주, 매입 금액은 총 7억2천500만 달러(1조324억원)에 달한다.

머스크가 당초 계약한 트위터 주가는 1주당 54.20달러다. 이를 적용하면 펜트워터 캐피털의 지분 가치는 9억8천만 달러(1조3천955억원)에 이른다.

불과 3개월 만에 3천억원 이상의 차익을 거둬들이는 셈이다.

지난 4일 머스크의 인수 계약 재개 소식이 나온 이후 트위터 주가는 22% 급등해 주당 52달러가 됐다.

매슈 할보워 펜트워터 캐피털 창립자는 "머스크가 트위터를 떠날 확률은 매우 낮다"며 "거래 파기 이유는 트위터 재무제표가 사기이거나 회사 가치를 변화시킬만한 중요한 사건이 있는 두 경우뿐이지만, 어느 것도 작동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미 헤지펀드 그린라이트 캐피털도 7∼9월 석 달간 트위터 주식을 매입했다. 평균 주가는 1주당 37.24달러에 달한다.

그린라이트 캐피털이 매입한 주식 수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머스크의 인수 가격과 비교하면 주당 17달러, 약 50%의 차익을 보게 된다.

taejong75@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6KF0cu0N8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