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팝스타 마이클 볼튼, 8년만에 내한공연…소향·정홍일도 합류

송고시간2022-10-05 16:31

beta

팝스타 마이클 볼튼이 오는 에서 내한공연 '앙코르, 마이클 볼튼 라이브 인 서울'(Encore, Michael Bolton Live in Seoul)을 연다고 공연제작사 KBES가 5일 밝혔다.

그가 내한공연을 펼치는 것은 2014년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콘서트 이래 8년 만이다.

이번 내한공연에서는 가수 소향과 정홍일도 각각 무대를 꾸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1월 8∼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

마이클 볼튼 내한공연
마이클 볼튼 내한공연

[KBSE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팝스타 마이클 볼튼이 오는 11월 8∼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내한공연 '앙코르, 마이클 볼튼 라이브 인 서울'(Encore, Michael Bolton Live in Seoul)을 연다고 공연제작사 KBES가 5일 밝혔다.

1953년생으로 올해 69세인 마이클 볼튼은 '블루 아이드 솔'(Blue Eyed Soul·백인이 부르는 솔 음악)의 거장으로 국내 음악 팬에게도 익숙한 거장 싱어송라이터다.

'웬 어 맨 러브스 어 우먼'(When a man loves a woman), '하우 앰 아이 서포즈드 투 리브 위드아웃 유'(How Am I Supposed To Live Without You) 등 숱한 히트곡으로 총 7천500만장 이상의 음반 판매고를 기록했다.

그가 내한공연을 펼치는 것은 2014년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콘서트 이래 8년 만이다.

이번 내한공연에서는 가수 소향과 정홍일도 각각 무대를 꾸민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