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아·산부인과 하나도 없는 지자체 16곳…소아과 5년간 61개↓

송고시간2022-10-06 07:00

beta

최근 소아과와 산부인과의 폐업이 이어지면서 전국 지자체 중 16곳에서는 이 두 과목의 진료를 볼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소아과와 산부인과가 하나도 설치돼있지 않은 지자체는 경상북도 군위·청송·영양·봉화·울릉군, 강원도 평창·화천·고성·양양군, 전라북도 무주·장수·임실군, 전라남도 곡성·구례군, 경상남도 하동·산청군이었다.

경기도 연천군, 충북 괴산군, 전남 함평·신안군 등 4곳은 소아과가 없고 산부인과만 1곳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송석준 의원 "지역격차 커…취약지 지원책 필요"

산부인과
산부인과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최근 소아과와 산부인과의 폐업이 이어지면서 전국 지자체 중 16곳에서는 이 두 과목의 진료를 볼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소아과와 산부인과가 하나도 설치돼있지 않은 지자체는 경상북도 군위·청송·영양·봉화·울릉군, 강원도 평창·화천·고성·양양군, 전라북도 무주·장수·임실군, 전라남도 곡성·구례군, 경상남도 하동·산청군이었다.

산부인과는 없고 소아과만 1곳 있는 지자체도 강원도 횡성·정선군, 충남 태안군, 전남 영암군, 경북 고령군, 경남 의령군 등 6곳에 달했다.

경기도 연천군, 충북 괴산군, 전남 함평·신안군 등 4곳은 소아과가 없고 산부인과만 1곳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서울 강남구에는 산부인과가 64개, 소아과가 41개가 운영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외에도 경기도 부천시에는 산부인과 33개·소아과 57개, 대구 달서구는 산부인과 30개·소아과 50개, 서울 송파구는 산부인과 31개·소아과 43개 등으로 진료 환경이 상대적으로 좋아 지역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소아과·산부인과의 진료 공백의 배경에는 급격한 출산율 저하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0.81명으로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의사진행 발언하는 송석준
의사진행 발언하는 송석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4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2022.10.4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송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7년에서 올해 8월까지 약 4년 8개월간 소아과는 연평균 132개, 산부인과는 연평균 55개가 폐원했다.

개원한 병원 수까지 합치면 산부인과는 2017년 총 2천51개에서 2천144개로 다소 늘었지만, 소아과는 3천308개에서 3천247개로 61개가 감소했다.

송 의원은 "출산과 보육여건의 지역적 편차가 크다"며 "취약지에 대한 지원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