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尹대통령에 친서…"열린 마음으로 '인플레법' 협의"

송고시간2022-10-05 16:07

beta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4일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우려 해소를 위해 한국과 협의를 지속하겠다는 내용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친서를 받았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5일 오후 용산 청사 브리핑에서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친서에서 "IRA에 대한 윤 대통령의 우려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한미 간 솔직하고 열린 마음으로 협의를 지속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고 김 수석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통령실 브리핑…"한미동맹 강화·양국 공동목표 달성" 언급도

(왼쪽부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윤석열 대통령
(왼쪽부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윤석열 대통령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4일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우려 해소를 위해 한국과 협의를 지속하겠다는 내용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친서를 받았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5일 오후 용산 청사 브리핑에서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친서에서 "IRA에 대한 윤 대통령의 우려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한미 간 솔직하고 열린 마음으로 협의를 지속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고 김 수석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한미 동맹을 강화하고 양국의 공동 목표를 달성하는 데 있어 한국과 함께 핵심적인 역할이 수행될 것이라는 점에 대해서도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서명한 이번 친서의 성격에 대해 "양 정상이 지난달 뉴욕과 런던에서 여러 차례 만나 IRA와 관련해 협의한 바를 토대로 작성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우리 측 우려에 대한 이해를 재차 표명했고, 한국 기업의 긍정적인 역할에 대해서도 명확히 언급함으로써 윤 대통령에게 앞으로 한국 기업을 배려해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해석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미 의회 상·하원을 통과한 법안에 대해 미 행정부 수장인 대통령이 우리 측 우려에 대해 분명한 이해를 표했다"며 "우리 기업에 대한 확신과 신뢰를 밝힌 것도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바이든 미 대통령과 대화 나누는 윤석열 대통령
바이든 미 대통령과 대화 나누는 윤석열 대통령

(뉴욕=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 순방 전후로 한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간에 긴밀한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거듭 부각하며, 야권이 제기하는 '외교 참사' 논란에 선을 그었다.

고위 관계자는 "우리 정부와 미국이 어떠한 협력 관계를 견지해나갈 것인가에 대해 질의가 잇따르는 상황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과의 협력 의지를 강조하고자 한 것 아닌가"라고 평가했다.

이어 '친서에 북핵과 미사일 관련 논의는 나오지 않았나'라는 기자 질의에 "여기에 적시된 '양국의 공동 목표'라고 하는 것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양국의 긴밀한 협력 관계를 반영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긴밀한 협력 관계가 유지되고 있는 상황에서 구태여 친서에 대해 크게 말씀드리고 싶은 생각은 없다"면서도 "윤 대통령 취임 후 이런 함의를 담은 친서는 이번이 처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