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NA '얼어죽을 연애따위' PD "작품 보면 연애세포가 펄떡 뛸 것"

송고시간2022-10-05 16:05

beta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하는 현실주의 로맨스를 그린 ENA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가 시청자를 찾는다.

연출을 맡은 최규식 PD는 5일 온라인으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가볍게 볼 수 있는 로맨틱 코미디에서 한발 더 나아가 현실에 기반해 많은 분이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이라며 "연애와 담을 쌓고 지내는 분들이 저희 드라마를 보면 연애 세포가 펄떡펄떡 뛸 것"이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20년 지기인 구여름(이다희 분)과 박재훈(최시원)이 연애 리얼리티쇼 PD와 출연자로 만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모습을 그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다희 "언니같이 친근한 역…실제 성격과 비슷"

왼쪽부터 최시원·이다희
왼쪽부터 최시원·이다희

[EN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명언 기자 김우진 인턴기자 =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하는 현실주의 로맨스를 그린 ENA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가 시청자를 찾는다.

연출을 맡은 최규식 PD는 5일 온라인으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가볍게 볼 수 있는 로맨틱 코미디에서 한발 더 나아가 현실에 기반해 많은 분이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이라며 "연애와 담을 쌓고 지내는 분들이 저희 드라마를 보면 연애 세포가 펄떡펄떡 뛸 것"이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20년 지기인 구여름(이다희 분)과 박재훈(최시원)이 연애 리얼리티쇼 PD와 출연자로 만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모습을 그린다.

최 PD는 "드라마 속에 연애 리얼리티쇼라는 또 다른 드라마가 있는 액자식 구성이 차별점"이라며 "연애 감정선을 집요하게 들여다보는 강하고 독한 연애 예능이라는 설정"이라고 설명했다.

최 PD는 연애 리얼리티쇼를 실감 나게 구현하기 위해 ENA '나는 솔로' 촬영장을 견학한 사실을 들려주며 "촬영장에 가보니 (출연진이) 날 것 그대로의 감정을 보여주더라. 그런 리얼리티 적인 요소를 (드라마에) 반영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최시원·이다희
왼쪽부터 최시원·이다희

[EN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극 중 연애 예능 '사랑의 왕국'을 연출하는 구여름 PD는 배우 이다희가 연기한다.

이다희는 "30대 후반 여자로서 공감되는 부분이 많은 인물이라 내 얘기 같기도 했다"며 "남사친(남자인 친구) 박재훈을 보며 이런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대리만족을 했다"고 떠올렸다.

또한 "그동안 차갑고 꼿꼿한 역할을 자주 맡아서 시청자들이 저를 보면 차가운 이미지를 많이 떠올리는데, 이번 역할은 주변에 있는 언니 같은 친근한 역"이라며 "제 실제 성격과 비슷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구여름과 로맨스를 그리는 성형외과 의사 박재훈 역에는 최시원이 나선다.

최시원은 "의사 역이라 전문용어가 있는 대사를 하기가 쉽지 않더라"라며 "의사 지인에게 조언을 구했는데 환자들이 놀라지 않게 '따끔'이라는 말을 미리 하신다고 해서 이런 부분들을 참고해 연기했다"고 전했다.

5일 오후 9시 첫 방송.

ENA '얼어죽을 연애따위'
ENA '얼어죽을 연애따위'

[EN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oojin063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