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니나 가만히 계세요"…여야 설전에 복지위 국감 파행(종합)

송고시간2022-10-05 19:39

beta

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에 대한 국정감사는 지난달 윤석열 대통령의 '아나바다'(아껴쓰고 나눠쓰고 바꿔쓰고 다시쓰기의 줄임말) 질문을 놓고 벌어진 여야 간 공방으로 파행을 빚었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이날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을 향해 "윤 대통령이 지난달 세종시 어린이집을 방문하기 전 복지부가 (윤 대통령에) '아나바다'의 뜻을 보고했다는 실무자료가 있다"며 "이해가 부족한 상태에서 현장 소통을 시도해서 그런지 대통령이 현장만 가면 논란이 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강 의원의 발언은 명백하게 선을 넘은 것이며 동료 의원이 복지부를 상대로 질의를 한 내용을 왜 품평하느냐"라며 "본인은 본인 질의 시간에 대통령을 옹호하든 복지부를 옹호하든 해당 발언을 설명하든 해라. 가만히 계셔라"라고 맞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 '아나바다' 지적으로 촉발…강기윤 "니라고 왜 못해?" 김원이 "사과하라"

"사사건건 말꼬투리 잡아 폄하"…"대통령 이렇게 무지한 발언해도 되나"

발언하는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발언하는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0.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에 대한 국정감사는 지난달 윤석열 대통령의 '아나바다'(아껴쓰고 나눠쓰고 바꿔쓰고 다시쓰기의 줄임말) 질문을 놓고 벌어진 여야 간 공방으로 파행을 빚었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이날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을 향해 "윤 대통령이 지난달 세종시 어린이집을 방문하기 전 복지부가 (윤 대통령에) '아나바다'의 뜻을 보고했다는 실무자료가 있다"며 "이해가 부족한 상태에서 현장 소통을 시도해서 그런지 대통령이 현장만 가면 논란이 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의 질의가 끝나자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해 "'대통령이 아나바다를 아느냐, 모르느냐' 같은 부분을 침소봉대해서 (야당이) 말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강 의원의 발언은 명백하게 선을 넘은 것이며 동료 의원이 복지부를 상대로 질의를 한 내용을 왜 품평하느냐"라며 "본인은 본인 질의 시간에 대통령을 옹호하든 복지부를 옹호하든 해당 발언을 설명하든 해라. 가만히 계셔라"라고 맞받았다.

이에 강 의원이 김 의원을 향해 "니(너)나 가만히 계세요"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김 의원은 "지금 뭐라고 하셨냐. 정정할 기회를 드리겠다"며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강 의원은 물러서지 않고 "내가 니라고 왜 못해"라며 "당신이 나를 훈계할 수 있느냐"고 물러서지 않았다.

야당 의원들이 강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하면서 고성이 이어지자 결국 정춘숙 복지위원장은 "더이상 진행할 수 없다"며 회의를 중단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세종시 소재 어린이집을 방문해 보육교사와 대화를 나누던 중 '아나바다'의 뜻을 물었고, 현장을 둘러보며 "아주 어린 영·유아들은 집에만 있는줄 알았더니, 아기들도 여기를 오는구나. 두 살 안 되는 애들도"라고 발언했다.

해당 발언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갑론을박도 일어났다.

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대통령이 '6개월부터 걸어 다니냐'고 말했는데, 대통령이 처음이라 실언한 것이냐"라며 지적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이에 대해 "제가 알기로는 대통령께서 가정양육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하자 남 의원은 "기가 찬 얘기"라며 "(대통령의) 실언이 반복되지 않게 양육 현실과 대책을 (복지부가) 제대로 보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신현영 의원은 "일하는 엄마 아빠들이 가정양육의 중요성을 몰라서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보내냐"고 비꼬았다.

서영석 의원도 "대통령이 이렇게 무지한 발언을 해도 되나"라며 "대통령은 모를 수 있어도 복지부는 뭘 했나. 복지부가 최소한 조언을 해야 하는것 아니냐"라고 했다.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은 "야당 의원들의 답답한 심정을 이해한다. 출범한 지 5개월밖에 안 된 정부를 상대로 국정감사를 치르려니 얼마나 답답하겠냐"라며 "그렇다고 해서 사사건건 말꼬투리를 잡아 대통령을 폄하하고 그런 방식으로 국민의 호응을 사려 하는 것은 아쉽다"고 지적했다.

강기윤 의원은 "대통령이 영·유아 시설에 방문했던 것 자체만으로도 관심(이 있는 것)이고, 현장 방문이 대통령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순수하게 '어린아이를 케어하는 데 얼마나 힘들까, 지원해야 하는 것은 무엇일까'라고 고민했던 순간이었을 것"이라고 했다.

김미애 의원도 "대통령의 세종시 어린이집 방문을 두고 '육아참사'라는 극단적 표현을 하는 데 유감을 표한다"라며 "대통령이 육아 경험이 없어 나온 발언이 아닌가 싶다"라며 두둔했다.

의원들과 인사하는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의원들과 인사하는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10.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