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보균, '윤석열차' 논란에 "블랙리스트와 비교할 성격아냐"

송고시간2022-10-05 11:31

beta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 풍자만화에 상을 주고 이를 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 조치하겠다고 한 데 대해 "(과거) 블랙리스트와 비교할 성격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박 장관은 5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3년 국립극단 연극 '개구리'의 정치적인 편향성을 문제 삼은 게 블랙리스트 사태의 시작이라 본다고 하자 이같이 말했다.

논란이 된 작품은 지난달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열린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윤석열차'라는 제목으로 전시된 만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품 아니라 정치오염 공모전 만든 만화영상진흥원 문제 삼은 것"

답변하는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답변하는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0.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 풍자만화에 상을 주고 이를 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 조치하겠다고 한 데 대해 "(과거) 블랙리스트와 비교할 성격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박 장관은 5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3년 국립극단 연극 '개구리'의 정치적인 편향성을 문제 삼은 게 블랙리스트 사태의 시작이라 본다고 하자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또 "정치적 내용을 다루면 문체부가 엄중 조치하는가"라는 이 의원의 질문에 "윤석열 정부는 표현과 창작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한다"며 "저희가 문제 삼은 것은 작품이 아니다. 순수한 미술적 감수성으로 명성을 쌓은 중고생 만화공모전을 정치 오염 공모전으로 만든 만화진흥원을 문제 삼는 것"이라고 답했다.

논란이 된 작품은 지난달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열린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윤석열차'라는 제목으로 전시된 만화다. 고등학생이 그린 이 작품은 지난 7∼8월 만화영상진흥원이 주최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문체부는 지난 4일 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한다며 조치를 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이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예능 'SNL' 출연 당시 정치 풍자는 이 프로그램의 권리라고 말한 영상을 틀며 "헌법상 표현의 자유에도 문제가 되고 대통령 뜻과도 반한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박 장관은 "저의 독자적인 입장"이라며 "학생 작품을 문제 삼는 게 아니라 만화공모전을 정치오염 공모전으로 변색시킨 만화진흥원에 대한 문제"라고 거듭 강조했다.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