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질병청 "실내마스크 의무, 겨울철 유행 후 단계적 완화 논의"

송고시간2022-10-05 11:02

beta

질병관리청은 5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와 관련해 "겨울철 유행 이후 단계적 완화 방향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질병청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보고한 '주요 업무 추진현황' 자료에서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실내 마스크 의무의) 기준, 범위 및 시기 등 조정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질병청은 코로나19 유행 상황과 관련해 "당분간 감소세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달 중순엔 확진자가 1∼2만 명 수준, 사망자는 일 1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감 업무보고…"12∼3월 재유행 예상…새 변이 우려도"

차세대 '방역통합정보시스템' 이달 개발 착수…내년 1차 개통

발언하는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발언하는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2022.10.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질병관리청은 5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와 관련해 "겨울철 유행 이후 단계적 완화 방향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질병청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보고한 '주요 업무 추진현황' 자료에서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실내 마스크 의무의) 기준, 범위 및 시기 등 조정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당국은 앞서 지난달 말 50인 이상이 모이는 실외에서도 마스크를 벗을 수 있게 하는 등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는 전면 해제한 바 있다.

이날 질병청은 코로나19 유행 상황과 관련해 "당분간 감소세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달 중순엔 확진자가 1∼2만 명 수준, 사망자는 일 1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12∼3월 정도 재유행이 예상된다"며 새로운 변이 BA.2.75.2에 대한 우려도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BA.2.75.2는 오미크론 세부 계통인 이른바 '켄타우로스'(BA.2.75)에서 또다시 파생된 변이로,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기준, 인도, 미국, 싱가포르 등 28개국에서 732건이 확인됐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개량 백신을 활용한 동절기 코로나19 추가 접종과 관련해 질병청은 "2가 백신 수급에 맞춰 2순위(50대와 기저질환자), 3순위(18세 이상 성인) 순으로 대상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접종 피해보상에 대해서는 "국내외 공인기관의 안전성 연구 결과를 상시 방영해 보상 및 지원대상 질환을 확대할 것"이라며 "보상신청 후 진행현황을 신청인에게 실시간 안내하는 등 정보시스템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질병청은 또 신속하고 효율적인 감염병 대응을 위한 차세대 감염병관리시스템인 '방역통합정보시스템' 개발을 이달 중 착수해 내년 1차 개통한다고 밝혔다.

단계별 감염병 정보를 통합·연계하는 방역통합정보시스템은 2024년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