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모인에 희소식 될까…캄보디아 야생식물 탈모 예방효과 확인

송고시간2022-10-05 12:00

beta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조재열 성균관대 교수 연구진과 2년여간 공동연구로 캄보디아 야생식물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 추출물에서 탈모 예방효과를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립생물자원관-성균관대,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 추출물 연구

"미 FDA 승인 치료제보다 모발 더 잘 자라고 굵어"…특허 출원

캄보디아 야생식물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캄보디아 야생식물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조재열 성균관대 교수 연구진과 2년여간 공동연구로 캄보디아 야생식물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 추출물에서 탈모 예방효과를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는 캄보디아와 라오스 등지에 서식하는 약용식물이다.

생물자원관(환경부)은 2007년부터 캄보디아와 캄보디아 내 생물다양성 공동조사를 진행 중으로 이번 연구에 사용된 시료도 이를 통해 확보했다.

캄보디아 야생식물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 표본.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캄보디아 야생식물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 표본.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 추출물은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을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으로 전환해 모낭 생장기를 단축하고 소형화를 일으켜 탈모를 유발하는 데 관여하는 '5-알파 환원효소'의 활성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모발 생성과 성장에 영향을 주는 여러 성장인자를 분비하는 모유두세포 생존과 증식에 관련된 단백질 발현은 도왔다.

연구진은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 추출물을 탈모증이 있는 실험용 쥐에 발랐을 때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탈모치료제 '피나스테리드'를 바른 쥐에 견줘 모발이 더 잘 자라며 모발의 길이도 길고 굵기도 굵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관련 특허를 출원했으며 기업에 기술이전을 검토하고 있다.

또 몽골과 라오스, 베트남 등의 자생식물을 활용한 연구도 진행 중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관심질병통계를 보면 지난해 탈모 환자는 24만2천960명이었다. 이는 2017년 21만5천25명보다 13%(2만7천935명) 늘어난 것이다.

제모 후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를 도포한 쥐(붉은 상자)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탈모치료제 '피나스테리드'를 바른 쥐(최하단)의 변화.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모 후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를 도포한 쥐(붉은 상자)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탈모치료제 '피나스테리드'를 바른 쥐(최하단)의 변화.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