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농심 "라면시장 4.6% 성장…여름 비빔면 매출은 12%줄어"

송고시간2022-10-05 09:21

beta

올해 국내 라면 시장 규모가 소폭 성장했으나, 비빔면의 경우 장마와 폭우 영향으로 여름철 매출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농심[004370]은 5일 "시장조사기관 닐슨IQ코리아 자료에 따르면 올해 1∼8월 4사 기준 라면 시장 규모는 1조2천82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6% 성장했다"고 밝혔다.

비빔면 성수기인 여름철(6∼8월) 팔도비빔면, 배홍동비빔면, 진비빔면 등 주요 3개 제품 매출은 총 30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약 12% 줄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농심 라면 주요제품
농심 라면 주요제품

[농심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올해 국내 라면 시장 규모가 소폭 성장했으나, 비빔면의 경우 장마와 폭우 영향으로 여름철 매출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농심[004370]은 5일 "시장조사기관 닐슨IQ코리아 자료에 따르면 올해 1∼8월 4사 기준 라면 시장 규모는 1조2천82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6% 성장했다"고 밝혔다.

농심은 올해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규모가 커지면서 간편식인 라면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것을 원인으로 꼽았다.

회사별 시장 점유율에는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심이 55.7%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1%p(포인트) 상승했고, 삼양식품[003230]이 11.2%로 0.4%p 올랐다. 오뚜기[007310]는 지난해 23.7%에서 올해 23.2%로 소폭 하락했고 팔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9.9%를 기록했다.

브랜드별 매출 순위를 보면 농심 신라면이 1천253억원으로 1위를 유지했고 짜파게티(836억원)가 2위, 안성탕면(609억원)이 3위다.

그러나 비빔면 성수기인 여름철(6∼8월) 팔도비빔면, 배홍동비빔면, 진비빔면 등 주요 3개 제품 매출은 총 30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약 12% 줄었다.

농심 관계자는 "여름 장마와 폭우 등 날씨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6∼8월 비빔면 3개 품목의 매출을 비교하면 팔도비빔면이 182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농심 배홍동비빔면이 74억원, 오뚜기 진비빔면이 45억원이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