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우크라에 무기 추가지원…바이든 "합병지원시 가혹한 대가"

송고시간2022-10-05 06:24

젤렌스키와 통화…바이든 정부, 총 25조원 규모 군사 지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6억2천500만 달러(약 8천900억 원) 규모의 무기를 추가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바이든 정부 들어 22번째 안보 지원으로, 바이든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군사 지원 규모는 175억 달러(약 24조9천900억 원)로 늘어났다.

바이든 대통령은 통화에서 미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을 절대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속적인 우크라이나 지원을 약속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그는 또 미국이 러시아의 점령지 합병 시도를 지원하는 어떠한 개인이나 단체, 국가에 대해서도 가혹한 대가를 부과할 준비가 돼 있음을 강조했다.

아울러 우크라이나 곡물을 글로벌 시장에 안전하게 수출할 길을 연 협정을 환영하면서 이를 지속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도 성명에서 "러시아의 가짜 주민투표와 합병 시도부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에서의 시민에 대한 잔혹성에 이르기까지 최근 상황은 우리의 결의를 강화할 뿐"이라며 대(對)러시아 대응을 지속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이날 무기 추가 지원에 대해서 "우리가 제공하는 능력은 전장에서 큰 차이를 만들고 적절한 시기에 협상 테이블에서 우크라이나의 지위를 강화할 수 있도록 세심히 조정됐다"며 "우린 우크라이나 국민과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우크라이나에 추가 지원키로 한 무기에는 미국이 지금까지 지원한 무기 중 사거리가 가장 긴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 4기 및 관련 탄약, 155㎜ 곡사포 16문과 포탄 7만5천 발이 포함됐다.

또 155㎜ 정밀유도 포탄 500발, 대전차 지뢰 살포용 155mm 포탄 1천 발 등도 지원된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