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히잡 시위' 테헤란서 17세 여성 숨져…강경진압 피해 의혹

송고시간2022-10-04 22:43

beta

보름 넘게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17세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4일(현지시간) 반관영 타스님 통신에 따르면 최근 니카 샤카라미(17)가 테헤란의 한 거리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테헤란을 비롯한 이란 주요 도시에서는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가 체포돼 경찰서에서 의문사한 마흐사 아미니(22) 사건으로 촉발한 시위가 지난달 17일부터 이어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국 "시신에 외상 없어"…강경 진압 주장 일축

경찰과 충돌하는 이란 '히잡 미착용女 의문사' 항의 시위대
경찰과 충돌하는 이란 '히잡 미착용女 의문사' 항의 시위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보름 넘게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17세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시위대를 포함한 일부 시민들은 해당 여성이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사망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4일(현지시간) 반관영 타스님 통신에 따르면 최근 니카 샤카라미(17)가 테헤란의 한 거리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족들은 통신과 인터뷰에서 샤카라미가 연일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던 지난주 돌연 행방불명됐다고 설명했다.

유족은 테헤란에서 어머니와 함께 살았던 샤카라미가 사망한 원인을 밝혀달라며 사법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외신과 외국에 본부를 둔 인권단체는 경찰에 체포된 샤카라미가 구금 중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외신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숨진 샤카라미와 관련한 해시태그가 널리 퍼졌고, 시위를 강경 진압한 경찰에 대한 분노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란 검찰은 샤카라미 사망 사건과 관련해 당국의 부적절한 행위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타스님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샤카라미의 시신에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시위와는 별개 사건으로 사망했을 수 있다고 전했다.

테헤란을 비롯한 이란 주요 도시에서는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가 체포돼 경찰서에서 의문사한 마흐사 아미니(22) 사건으로 촉발한 시위가 지난달 17일부터 이어지고 있다.

노르웨이에 본부를 둔 인권단체 이란 휴먼 라이츠(IHR)는 최소 133명이 시위와 연관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했다.

3∼4일 밤 테헤란 대학교 등 주요 대학에서 대학생들이 모여 정부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다.

당국은 대학생이 모이는 것을 막기 위해 주요 대학의 수업을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