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갑이 없네"…가짜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가로챈 40대 구속

송고시간2022-10-05 08:05

beta

대구 동부경찰서는 모형 휴대전화를 편의점에 맡기고 담배 1천500여만 원어치를 가로챈(사기) 혐의로 A(48)씨를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 같은 수법으로 대구, 대전, 구미, 수원 등 전국 각지의 편의점에서 20건 이상의 범행을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A씨는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직원이 있는 편의점에서 '지갑을 안 가져왔으니 휴대전화를 맡기겠다'고 말한 뒤 모형 휴대전화를 맡기고 담배를 가로챈 것으로 조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국 편의점서 범행…피해금액 1천500만원

편의점 담배 판매대
편의점 담배 판매대

[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대구 동부경찰서는 모형 휴대전화를 편의점에 맡기고 담배 1천500여만 원어치를 가로챈(사기) 혐의로 A(48)씨를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 같은 수법으로 대구, 대전, 구미, 수원 등 전국 각지의 편의점에서 20건 이상의 범행을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올해 7월 22일 대구 동구 신천동의 한 편의점에서 피해 신고를 접수한 후 수사를 벌여왔다.

A씨는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직원이 있는 편의점에서 '지갑을 안 가져왔으니 휴대전화를 맡기겠다'고 말한 뒤 모형 휴대전화를 맡기고 담배를 가로챈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에게 '사용해보고 구매 여부를 정하겠다'고 속여서 모형 휴대전화를 빌린 뒤 범행 도구로 활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2018년과 2020년 같은 범행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았으며, 출소 두 달여 만에 재차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범행 시기와 여죄 등에 대해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psjp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