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밥 40줄 '노쇼' 50대, 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송고시간2022-10-04 18:14

beta

김밥 40줄을 예약하고 나타나지 않는 '노쇼' 행각으로 공분을 샀던 남성이 약식재판에 넘겨졌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최근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벌금 3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A씨는 지난 7월 서울 강동구의 한 김밥집에서 "음식값은 나중에 주겠다"며 김밥 40줄을 예약해놓고 나타나지 않아 김밥집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커피숍·떡집도 피해

김밥
김밥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김밥 40줄을 예약하고 나타나지 않는 '노쇼' 행각으로 공분을 샀던 남성이 약식재판에 넘겨졌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최근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벌금 3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약식기소는 검찰이 정식재판 대신 서면심리만으로 벌금이나 과태료를 부과해달라고 법원에 청구하는 절차다. 당사자나 원하거나 법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정식재판도 가능하다.

A씨는 지난 7월 서울 강동구의 한 김밥집에서 "음식값은 나중에 주겠다"며 김밥 40줄을 예약해놓고 나타나지 않아 김밥집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인근 커피숍과 떡집 등을 상대로도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예약 당시 자신의 번호가 아닌 가짜 번호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업주들로부터 피해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근처 폐쇄회로(CC)TV를 추적해 지난 8월 A씨를 붙잡았다.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