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교육청, '이념 편향' 통일교육 교재 전량 회수·폐기 결정

송고시간2022-10-04 14:52

beta

강원도교육청이 최근 교육부로부터 '이념 편향적'이라는 지적을 받은 평화·통일교육 교재를 전량 회수·폐기한다고 4일 밝혔다.

교육부는 헌법정신과의 일치, 교육의 중립성 유지, 교육과정의 준수, 내용의 정확성 및 공정성 등 교과용 도서 검정 기준에 따라 교재를 검토한 결과 편향성을 확인했다며 도교육청에 전량 회수·폐기를 요구했다.

이병정 도 교육청 대변인은 "역사적 사실 누락, 북한 미화 등 편향성에 대한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여 교재를 즉각 회수해 폐기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균형 잡힌 평화 통일교육 자료를 개발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북한 미화 등 지적 겸허히 수용…균형 잡힌 평화교육 힘쓰겠다"

'이념 편향성' 문제로 폐기 결정된 통일교육자료
'이념 편향성' 문제로 폐기 결정된 통일교육자료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최근 교육부가 이념 편향성 등을 이유로 전량 폐기 '중·고교 학생들의 북한지역 현장학습을 위한 가이드북'을 4일 강원도교육청이 공개하고 있다.2022.10.4 yangdoo@yna.co.kr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도교육청이 최근 교육부로부터 '이념 편향적'이라는 지적을 받은 평화·통일교육 교재를 전량 회수·폐기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자료는 재작년 강원도교육청이 전국 시도교육청을 대표해 발간한 '중·고교 학생들의 북한지역 현장학습을 위한 가이드북'이다.

남북이 활발히 교류할 경우를 대비해 협력 기반을 조성하고자 교육부로부터 특별교부금 2억 원을 받아 개발했다.

하지만 교육부는 헌법정신과의 일치, 교육의 중립성 유지, 교육과정의 준수, 내용의 정확성 및 공정성 등 교과용 도서 검정 기준에 따라 교재를 검토한 결과 편향성을 확인했다며 도교육청에 전량 회수·폐기를 요구했다.

편향성의 근거로 한국전쟁 설명 중 '남침' 사실 누락과 평양에 대한 긍정적인 측면만 부각, 개성공단 가동 및 폐쇄에 대한 불균형적 기술, 불분명하거나 일부 편향된 자료 출처 등을 들었다.

전량 회수·폐기 결정된 통일교육자료
전량 회수·폐기 결정된 통일교육자료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최근 교육부가 이념 편향성 등을 이유로 전량 폐기 '중·고교 학생들의 북한지역 현장학습을 위한 가이드북'을 4일 강원도교육청이 공개하고 있다.2022.10.4 yangdoo@yna.co.kr

교육부의 지적에 도 교육청은 이날 각 학교에 공문을 보내 해당 도서를 전량 회수할 것을 지시했다.

도내 중·고교에 총 279권이 배포됐으며, 대부분 분실해 현재 14권이 남아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도 교육청은 남은 교재를 모두 회수해 오는 7일까지 폐기할 방침이다.

이병정 도 교육청 대변인은 "역사적 사실 누락, 북한 미화 등 편향성에 대한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여 교재를 즉각 회수해 폐기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균형 잡힌 평화 통일교육 자료를 개발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이와 비슷한 사례를 면밀히 살피고자 정부 예산으로 기존에 제작한 평화 통일 교육자료에 대해 이달 말까지 전수조사할 계획이다.

yang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