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한일 외교장관 "北미사일 강력 규탄…안보리대응 등 공조"(종합)

송고시간2022-10-04 14:00

beta

박진 외교부 장관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과 4일 각각 통화를 하고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은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으로 한반도와 국제사회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이라고 지적하고 강력히 규탄했다.

두 장관은 지속되는 북한의 도발은 묵과될 수 없다고 강조하고, 안보리 차원의 대응 등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해 한미 양자, 한미일 3자 간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속된 북한 도발 묵과 못해…한미일 안보협력 계속 강화"

박진·하야시, 양국관계 개선 작업도 평가…"현안 해결 협의 지속"

미 국무장관과 통화하는 박진 장관
미 국무장관과 통화하는 박진 장관

(서울=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4일 통화를 하고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사진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통화하는 박진 외교부 장관. 2022.10.4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오수진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과 4일 각각 통화를 하고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은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으로 한반도와 국제사회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이라고 지적하고 강력히 규탄했다.

두 장관은 지속되는 북한의 도발은 묵과될 수 없다고 강조하고, 안보리 차원의 대응 등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해 한미 양자, 한미일 3자 간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북한 미사일에 대한 안보리의 대응은 가장 수위가 높은 제재 결의 외에도 공동의 의사 표현인 의장성명, 언론성명 등이 있을 수 있다.

두 장관은 또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대응을 위한 한미일 안보 협력을 계속해서 강화하기로 했다.

이밖에 두 장관은 한미 정상이 최근 런던과 뉴욕에서 회동해 의미 있는 협의를 한 데 이어 카멀라 해리스 미 부통령이 방한한 것은 '전례없이 굳건'한 한미동맹을 보여준다는 데 공감했다.

그러면서 내년 한미동맹 70주년을 앞두고 이런 모멘텀을 계속해서 강화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박 장관은 하야시 외무상과의 통화에서도 이날 발사가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며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양측은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통과해 태평양에 낙하했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한미일을 포함한 역내외 안보협력을 더욱 강화시킬 뿐이라는 점에 의견을 모았다.

또 북한 도발과 관련해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응 등 향후 대처에 대해 한일, 한미일 간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1발을 발사했다.

이 미사일은 최대 사거리로 발사돼 일본 열도를 넘어갔는데, 유사시 한반도로 전개되는 미군 증원전력의 발진기지인 태평양 괌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과시하며 한미 확장억제에 위협을 가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한편 박 장관과 하야시 외무상은 이날 유선 협의에서 유엔 총회 참석 계기로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 개최 등으로 한일간 일련의 긍정적 흐름이 이어지고 있음을 평가했다.

두 사람은 앞으로도 제반 현안 해결을 위해 외교 당국간 긴밀한 협의를 지속하기로 했다.

제반 현안 해결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해법 마련 등을 의미한다.

외교부는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가장 시급한 현안 중 하나인 해당 문제의 해결을 위해 국내외적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여러 차례 강조한 바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해법 마련 작업에 대해 "외교적 노력과 국내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을 거쳐 합리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노력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