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창현 "이스타 채용비리, 한명숙·이원욱·양기대 연루의혹"

송고시간2022-10-04 13:16

beta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은 4일 이스타항공 채용 비리와 관련, 현 야권 인사가 연루됐다며 그 실명을 공개했다.

윤 의원이 이날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공개한 인물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이원욱·양기대 의원이다.

윤 의원은 "한 전 총리가 관련돼 있는 분은 (채용 과정에서) 70명 중 70등을 했다"며 "양기대 의원(과 관련된 인물)의 경우 132명 중 106등을 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명숙 추천인사 70명 중 70등, 양기대 추천인사 132명 중 106등"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이동환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은 4일 이스타항공 채용 비리와 관련, 현 야권 인사가 연루됐다며 그 실명을 공개했다.

윤 의원이 이날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공개한 인물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이원욱·양기대 의원이다.

윤 의원은 이스타항공에 채용되는 인사 중 야권 인사의 청탁 의혹을 받는 인물들이 있다며 이와 관련한 자료를 공개했다.

윤 의원은 "한 전 총리가 관련돼 있는 분은 (채용 과정에서) 70명 중 70등을 했다"며 "양기대 의원(과 관련된 인물)의 경우 132명 중 106등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원욱 의원이 추천했다는 의혹이 있는 인물은 채용 과정에서 70명 중 42등을 했다고 전했다.

윤 의원은 "이게 잘못된 자료라면 이스타항공을 상대로 문제를 삼으면 되고, 제대로 된 자료라면 사과를 하셔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그간 이스타항공 부정채용 의혹과 관련, 경찰 수사가 부실하다면서 이스타항공그룹 회장을 지낸 이상직 전 의원과 문재인 전 대통령이 가까운 사이이기 때문이라는 주장을 제기해 왔다.

이 전 의원은 횡령·배임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고 의원직이 박탈돼 구속됐다가 지난 6월 보석으로 풀려났다.

한편, 윤 의원은 지난 2018년 문재인 정부가 '남북평화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을 개최하면서 남측 예술단 인사들이 방북 시 탔던 이스타항공 항공기의 보험과 관련한 문제도 제기했다.

윤 의원은 "(항공기를) 리스해 준 영국에서 (보험을) 허가해주지 않아 남북협력기금이 보증을 해줘서 운항했다"라며 "문제가 생겼다면 정말 큰일 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또한 이스타항공과 태국 현지기업인 타이캐피털이 합작해 설립한 '타이 이스타제트'의 배임 비리 의혹도 언급했다.

윤 의원은 "이스타제트가 티켓을 팔아 71억원을 본사에 송금해야 하는데, 본사는 갚지 말라면서 대손상각(폐업, 사망 등 채무자의 상환능력이 없거나 청구권이 소멸돼 회수가 불가능한 채권에서 발생한 손실)을 한다"며 "배임"이라고 말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