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버르장머리가 없잖아"…野 '거짓말 정부' 발언에 행안위 고성

송고시간2022-10-04 11:48

의사봉 두드리는 이채익 행안위원장
의사봉 두드리는 이채익 행안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4일 국회에서 열린행정안전위원회 행정안전부·인사혁신처·공무원연금공단에 대한 2022년 종합국정감사에서 이채익 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10.4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윤석열 정부를 '거짓말 정부'라고 지칭한 야당 의원의 발언을 놓고 여야 간 고성이 오갔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의원은 이날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이상민 행안부 장관에게 "윤석열 정부가 거짓말로 너무 일관한다"며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 496억 원이면 충분하다는 것도 거짓말이었고, 대통령 취임식 명단을 파기했다는 것도 거짓말이었고, 대통령이 욕설하고 비속어 논란을 일으키는 말씀을 하셨음에도 '기억이 안 난다'고 하셨다"며 "그 거짓말을 누가 믿느냐"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 행안위 간사인 이만희 의원은 "있지도 않은 사실 내지는 많은 논란이 있는 사실을 단정적으로 말하며 '거짓말 정부'로 몰아붙이는 말씀은 위원장이 엄격한 주의를 시키셔야 한다"며 즉각 반발했다.

그러자 민주당 간사인 김교흥 의원도 발언권을 얻어 "언제부터 국회가 발언에 대한 통제를 받아야 하느냐"며 "이만희 간사의 발언은 정말 문제가 있다. 사과하셔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발언을 통제하려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고 말했지만, 김 의원은 지속해 이의를 제기했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은 이 의원에게 "버르장머리가 없잖아 지금"이라고 말하며 책상을 내리치기도 했다.

이후 이 의원과 김 의원은 "누구에게 지금 버르장머리라 그러느냐", "예의가 없잖아. 예의가"라며 고성을 주고받았다.

장내가 양당 간사의 발언을 서로 문제 삼는 여야 의원들의 목소리로 시끄러워지자, 이채익 행안위원장은 양측에 자제를 촉구하며 "김 간사님이 '버르장머리' 발언은 사과해달라"고 해 상황을 정리했다.

이 위원장은 "국감장에서 질의하는 건 국민을 대표해서 하는 질문이기에 위원들께서는 질문에 대해 모든 책임을 전적으로 져야 하고, 불만이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팩트를 갖고 반박해달라"고 주문했다.

binz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