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가수사본부장 "이준석 추가소환, 수사사항 검토해 결정"

송고시간2022-10-04 12:07

beta

경찰이 증거인멸 및 무고 혐의로 수사 중인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의 추가 소환 가능성을 내비쳤다.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5일 기자간담회에서 "이 전 대표의 추가 소환은 서울경찰청이 수사 사항을 종합 검토해 결정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 비속어 논란' 명예훼손 6건, 무고 1건 수사 중"

'성상납 의혹' 이준석 전 대표, 비공개 경찰 출석…12시간 조사
'성상납 의혹' 이준석 전 대표, 비공개 경찰 출석…12시간 조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경찰이 증거인멸 및 무고 혐의로 수사 중인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의 추가 소환 가능성을 내비쳤다.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5일 기자간담회에서 "이 전 대표의 추가 소환은 서울경찰청이 수사 사항을 종합 검토해 결정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수사 과정에서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이 전 대표를 추가로 부르겠다는 취지로 이해된다.

이 전 대표는 지난달 17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12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사흘 뒤인 지난달 20일 이 전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해 공소시효가 임박한 알선수재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 불송치 결정했다.

이 전 대표가 김철근 전 당대표 정무실장을 통해 성 상납 의혹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과 김 대표 측 변호인인 강신업 변호사가 이 전 대표를 무고죄로 고발한 사건은 계속 수사 중이다.

남 본부장은 전세사기 특별단속과 관련해 "7월 24일 특별 단속을 시작해 2개월간 163건의 전세사기 사건에서 348명을 검거해 34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단속에서는 경기남부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주택 3천493채를 매입한 후 보증금을 반환하지 않은 피의자 3명을 구속하는 등 성과를 냈다.

경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현재까지 31채 전세보증금 70억원의 편취를 확인했다. 수사 결과에 따라 천문학적 규모의 피해 규모가 확인될 수 있다.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남 본부장은 "자기자본 없이 주택을 매입하는 '무자본 갭투자' 방식의 전국 최대규모 사기 사례"라며 "국토부와 협력해 전세사기 의심정보에 대한 수사연계를 강화하고, 수사결과가 제도적 개선으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마약범죄 집중단속에서도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남 본부장은 "집중단속을 시작한 8월 1일부터 지난달 25일까지 유흥업소 일대 마약류 사범 119명(구속 31명)을 포함해 총 1천822명(구속 272명)을 검거했다"며 "전 경찰력을 집중해 강력하게 단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 본부장은 '신당역 살인사건' 이후 꾸려진 경·검 협의회와 관련해 "검찰과 연락체계를 구축해 위험성 판단자료를 공유하고 잠정조치 및 구속수사를 적극 검토하는 등 피해자 보호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오는 13일 경찰청과 대검찰청이 후속 실무 협의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제2 n번방' 수사와 관련해 "피해자의 신상정보 유포자, 성착취물 판매사이트 운영자 등 여러 명을 검거했다"며 "주범 검거를 위한 추적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서는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명예훼손 6건과 무고 1건을 수사 중"이라며 "수사 중인 사항이라 구체적인 답변은 어렵다"고 말했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