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진 퇴장해야" vs "난장 만들건가"…외통위국감 첫날부터 파행(종합)

송고시간2022-10-04 12:03

beta

여야는 국정감사 첫날인 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대상 국감에서 박진 외교부장관의 퇴장 문제를 놓고 정면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지난달 말 국회에서 박 장관 해임건의안이 통과된 것을 거론하며 박 장관의 국감장 퇴장과 장관직 사퇴를 요구했다.

이날 오전 10시 개의 후 첫 발언권을 얻은 민주당 간사 이재정 의원은 "윤석열 정권의 빈손외교, 굴욕외교 심지어 막말외교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정권에 대한 기대감도 바닥에 떨어진 상태"라며 "주관 소관위로써, 국회 외통위원으로서 참담하기 그지없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野 '해임건의안 가결' 박진 퇴장 요구…與는 "외교성과 상당" 방어막

尹대통령 순방 놓고 공방하다 30여분만에 정회…박진은 한마디도 못해

국정감사 출석한 박진 외교부 장관
국정감사 출석한 박진 외교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있다. 2022.10.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여야는 국정감사 첫날인 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대상 국감에서 박진 외교부장관의 퇴장 문제를 놓고 정면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지난달 말 국회에서 박 장관 해임건의안이 통과된 것을 거론하며 박 장관의 국감장 퇴장과 장관직 사퇴를 요구했다.

반면 국민의힘 의원들은 순방외교 성과가 상당하며 민주당의 주장은 억지 정치공세라고 방어막을 치면서 여야 합의로 개의한 국감을 조속히 진행하자고 맞섰다.

여야는 박 장관이 출석한 가운데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공방만 주고받았고, 회의는 개의 약 30분만에 정회했다.

이날 오전 10시 개의 후 첫 발언권을 얻은 민주당 간사 이재정 의원은 "윤석열 정권의 빈손외교, 굴욕외교 심지어 막말외교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정권에 대한 기대감도 바닥에 떨어진 상태"라며 "주관 소관위로써, 국회 외통위원으로서 참담하기 그지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의 권위, 의회주의를 존중해 국회의 국무위원 해임 건의안을 받아들이고 박 장관에 대한 회의장 퇴장을 요구하는 것이 더불어민주당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러자 여당 간사인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은 "박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이번 해외순방에서 많은 성과를 거두고 돌아왔다"며 "열심히 일하고 있는 외교부장관을 일방적으로 해임 건의안을 통과시킨 것"이라고 맞섰다.

그러면서 "외교수장인 박 장관이 이 자리에서 우리의 외교정책과 또 이번 외교순방에 대한 내용을 소상히 국민들에게 설명할 기회가 반드시 주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박 장관 퇴장을 반대했다.

국정감사 출석한 박진 외교부 장관
국정감사 출석한 박진 외교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있다. 2022.10.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방미 중 이뤄진 윤 대통령의 한일 정상회담 성과를 두고도 여야는 강하게 대립했다.

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일본 유엔대표부 건물까지 쫓아가 태극기 하나 없는 빈 방에서 사진을 찍고 30분간 몇 마디하고 돌아왔다"며 "정말 굴욕적이고 대통령으로서 할 수 없는 정상외교를 하고 왔다"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우리 대통령이 외교 무대에 나가서 그렇게 대접도 못 받고 엉뚱한 일들을 하고 오는 이런 상황"이라며 "야당에서 이런 문제를 제기하기 전에 외교라인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윤 의원은 "단순히 여야 정쟁거리라고 보지 말고 대한민국 외교, 대통령의 격을 제대로 세우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이 국감이 이대로 진행되는 것이 문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외통위 소속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저와 함께 한일의원연맹을 이끄는 윤 의원이 한일 정상회담을 '굴욕적'이라고 표현했다"며 "저와 엊그제 같이 일본을 다녀오셨었는데, 그렇게 느끼셨나"라고 받아쳤다.

또 "유엔본부라는 곳은 장소가 형편없어 정상회담을 할 공간이 별로 없고, 수백명의 정상들, 대표들이 복도에서 수시로 대화하하는 곳"이라며 "무엇이 굴욕적인가. 그런 발상을 하실 줄은 정말 몰랐다. 아주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정 비대위원장은 "사실을 왜곡하고 국민을 선동하고 정치 공세로 나가지 말라"라며 "1년에 한번 하는 국정감사를 이렇게 난장으로 만들건가"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여야는 이후에도 박 장관의 국감장 퇴장 여부를 놓고 약 30분간 공방을 벌였고, 결국 국민의힘 소속 윤재옥 위원장이 오전 10시 36분께 정회를 선언했다.

정회 직전 윤 위원장은 박 장관에게 직접 입장을 설명할 기회를 주려했지만 야당 의원들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박 장관은 결국 아무런 발언도 하지 못했다.

민주당은 지난달 29일 윤 대통령의 최근 해외순방이 '외교 참사'였다며 주무부처 장관인 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야당 단독으로 처리했다.

국민의힘은 해임건의안에 반대하며 표결 직전 단체로 퇴장했고, 윤 대통령 역시 이 해임건의를 받아들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