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4시간도 안 돼 부자감세 유턴한 英총리…집권 한달만에 위기

송고시간2022-10-04 02:08

beta

리즈 트러스(47) 영국 총리가 3일(현지시간) 집권한 지 채 한 달도 안 돼 '시그니처' 정책을 뒤집는 굴욕을 감내했다.

'트러스노믹스'라고 불린 450억파운드(약 73조원) 규모의 대규모 감세안을 발표하면서 세계 금융시장에 혼돈을 가져온 지 열흘만이다.

집권당 내부에서 정부가 지난달 23일 발표한 감세 정책, 특히 소득세 최고세율 45% 폐지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공개적으로 분출한 여파가 컸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수당 내부에서도 비판 일어…"권위 약해질 수밖에 없다"

재무장관 "사퇴 고려하지 않는다"…트러스 총리도 신임 확인

보수당 연례총회에 참석하는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
보수당 연례총회에 참석하는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

[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리즈 트러스(47) 영국 총리가 3일(현지시간) 집권한 지 채 한 달도 안 돼 '시그니처' 정책을 뒤집는 굴욕을 감내했다.

이른바 '트러스노믹스'라고 불린 450억파운드(약 73조원) 규모의 대규모 감세안을 발표하면서 세계 금융시장에 혼돈을 가져온 지 열흘만이다.

트러스 총리는 전날 오전만 해도 언론 인터뷰에서 정부가 발표한 감세안을 그대로 유지한다고 확언했으나, 이날 오전 갑자기 말을 바꿨다.

몇몇 장관들은 쿼지 콰텡 재무부 장관이 성명을 발표하기 직전이나 이후에 관련 내용을 인지했을 만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것으로 알려졌다.

집권당 내부에서 정부가 지난달 23일 발표한 감세 정책, 특히 소득세 최고세율 45% 폐지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공개적으로 분출한 여파가 컸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트러스 총리는 보수당 연례 총회가 버밍엄에서 개막한 전날 밤늦게 행사장 인근 호텔에서 콰텡 장관과 만나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보수당 연례총회에 참석한 리즈 트러스 총리
영국 보수당 연례총회에 참석한 리즈 트러스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영국 BBC 방송과 로이터·AFP 통신 등은 보수당 내부에서 트러스 총리를 지지하는 의원들조차 그가 옳은 결정을 했다고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가 발표한 소득세 최고세율 45% 폐지에 반대했던 한 보수당 의원은 이번 논란을 계기로 트러스 총리의 권위기 흔들릴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당대표 후보시절부터 트러스 총리를 지지해온 한 의원은 "나였다면 정책을 철회했을까 싶지만, 어쨌든 총리가 결정을 내렸으니 지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수당 소속의 한 전직 장관은 "이 일은 만회할 수 없다. 무능하다는 것을 보여줬을 뿐"이라며 "노동당이 웃고 있는 게 당연하다"고 자조했다.

보수당에 밀려 12년동안 집권하지 못한 제1야당인 노동당은 트러스 총리의 감세 정책이 불러온 일대 혼란을 재집권 기회로 삼으려고 하고 있다.

영국 정부가 감세 정책을 발표하고 난 이후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노동당 지지율이 보수당 지지율을 앞서고 있으며, 지지율 차이가 33%포인트 나기도 했다.

쿼지 콰텡 영국 재무부 장관
쿼지 콰텡 영국 재무부 장관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정계에서 가장 가까운 사이로 알려졌던 트러스 총리와 콰텡 장관이 이번 논란을 계기로 미묘하게 틀어진 듯한 관계를 어떻게 풀어갈지도 관심을 끌고 있다.

트러스 총리는 전날 인터뷰에서 소득세 최고세율 45% 폐지는 콰텡 장관의 아이디어였다고 선을 긋는 듯한 발언을 했다.

총리실 대변인은 취재진과 만나 트러스 총리는 "재정과 관련된 일은 재무장관의 책임이라는 뜻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맞선 듯 콰텡 장관은 이날 오전 해당 정책을 철회한 게 트러스 총리의 결정이라고 했다가 나중에 두 사람의 결정이라고 정정했다.

이를 두고 BBC는 트러스 총리와 콰텡 장관이 "지난 며칠 동안 서로에게 책임을 미루는 듯한 발언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고 지적했다.

콰텡 장관은 사퇴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했으며, 트러스 총리도 콰텡 장관을 신임하고 있다고 총리실 대변인이 밝혔다.

트러스 총리는 애초 이날 버밍엄 셀리 오크에 있는 버밍엄대학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아무런 설명 없이 일정을 취소했다.

보수당 관계자는 트러스 총리가 "소득세 최고세율 폐지 철회에 관한 질문을 피하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고 일간 가디언이 전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