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체코도 '러 체류' 자국민에 탈출권고…"장기체류자 징집될 수도"

송고시간2022-10-03 21:39

beta

체코 당국이 러시아에 체류 자국민에 대해 군 동원령에 따른 징집 가능성을 경고하며 즉각 러시아를 떠나라고 촉구했다.

체코 외무부는 3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올린 입장문에서 "러시아 연방에 현재 체류 중이거나 러시아 당국에 거주 등록을 하고 오랜 기간 살고 있는 체코 시민들에게 재차 호소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외무부는 "(러시아 당국의) 부분 동원령에 따라 러시아 시민권을 보유 중인 체코 시민이 러시아 영토에 있는 경우 러시아 당국에 의해 현지 시민으로 간주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폴란드·루마니아·불가리아 등도 최근 소개령

동원령 받고 소집센터에 모인 러시아 예비역들
동원령 받고 소집센터에 모인 러시아 예비역들

(크라스노다르 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동원령을 받은 러시아 예비역들이 크라스노다르의 소집 센터 주변에 모여 있다. 2022.09.26 jsmoon@yna.co.kr

(브뤼셀=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체코 당국이 러시아에 체류 자국민에 대해 군 동원령에 따른 징집 가능성을 경고하며 즉각 러시아를 떠나라고 촉구했다.

체코 외무부는 3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올린 입장문에서 "러시아 연방에 현재 체류 중이거나 러시아 당국에 거주 등록을 하고 오랜 기간 살고 있는 체코 시민들에게 재차 호소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외무부는 "(러시아 당국의) 부분 동원령에 따라 러시아 시민권을 보유 중인 체코 시민이 러시아 영토에 있는 경우 러시아 당국에 의해 현지 시민으로 간주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모스크바 체코 대사관에서는 충분하고 완전한 영사 지원을 제공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외무부는 아울러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현재 체코를 비롯한 다른 유럽연합(EU) 회원국의 항공편이 중단됐다면서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이집트, 카자흐스탄, 아랍에미리트(UAE), 세르비아, 튀르키예를 비롯한 비EU 국가로 이동할 것을 권고했다.

아울러 러시아에 남기로 결정한 경우 체류 기간 극도로 신중을 기하고 '신뢰할 수 있는' 언론을 확인하고 유사시 대피 계획도 세워놓으라고 당부했다.

앞서 미국을 비롯해 폴란드, 루마니아, 불가리아 등 유럽 일부 국가들은 이미 러시아에 체류 중인 자국민들에게 떠날 것을 강력히 촉구한 바 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