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다른 지하철선 터지는데…신분당선 5G 가용률 3.9% 그쳐"

송고시간2022-10-03 19:57

beta

일부 지하철 노선에서 100% 가까운 수준에 도달한 5G 서비스 가용률이 신분당선과 서해선에서 한 자릿수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신분당선과 서해선의 5G 가용률은 각각 3.86%와 7.62%에 그쳤다.

개통된 지 10년이 지난 신분당선의 5G 가용률이 개통 4년 차인 서해선의 절반 수준에 그친 것이 지적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허은아 "신분당선·서해선 5G 가용률 한 자릿수"

(서울=연합뉴스) 조성미 기자 = 일부 지하철 노선에서 100% 가까운 수준에 도달한 5G 서비스 가용률이 신분당선과 서해선에서 한 자릿수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용률은 데이터를 원활하게 쓸 수 있을 만큼의 신호 세기가 나오는 비율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신분당선과 서해선의 5G 가용률은 각각 3.86%와 7.62%에 그쳤다.

전체 지하철의 5G 평균 가용률은 89.39%로 두 노선의 가용률을 크게 웃돌았다.

특히, 개통된 지 10년이 지난 신분당선의 5G 가용률이 개통 4년 차인 서해선의 절반 수준에 그친 것이 지적됐다.

이동통신사들은 허 의원 측에 "신분당선의 경우 철도 회사와 이동통신사 사이의 시설 사용료 협정이 지연됐고, 서해선 역시 행정 처리가 늦어져 5G망 구축이 지연됐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허 의원은 "신분당선은 이용 요금은 비싼데 인프라는 허술한 실정"이라며 "과기정통부는 통신 품질 개선책을 마련할 법적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신분당선 판교역
신분당선 판교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c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