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멈춰선 이대호의 '라스트 댄스'…롯데, 5년 연속 PS 탈락

송고시간2022-10-03 17:56

beta

은퇴 시즌이라고 믿기 힘든 맹활약을 이어간 이대호(40·롯데 자이언츠)의 마지막 꿈이 결국 물거품이 됐다.

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에서 3-9로 패배한 롯데는 남은 2경기 결과와 무관하게 포스트시즌(PS) 탈락이 확정됐다.

올해마저 탈락하면서, 5년 연속 가을야구 없는 쓸쓸한 가을을 보낼 처지가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대호 은퇴로 연봉 여유 생긴 롯데, FA 보강 예고

더그아웃 들어가며 인사하는 이대호
더그아웃 들어가며 인사하는 이대호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2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 9회초 2사 1루 롯데 이대호가 안타를 쳐낸 뒤 더그아웃에 들어가며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9.22 nowweg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은퇴 시즌이라고 믿기 힘든 맹활약을 이어간 이대호(40·롯데 자이언츠)의 마지막 꿈이 결국 물거품이 됐다.

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에서 3-9로 패배한 롯데는 남은 2경기 결과와 무관하게 포스트시즌(PS) 탈락이 확정됐다.

이대호는 이 경기에서 5회 시즌 23호 2점 홈런을 때리며 은퇴 시즌 100타점을 채웠지만, 팀 패배를 막을 수는 없었다.

롯데가 마지막으로 가을야구를 경험한 건 5년 전인 2017년이다.

당시 롯데는 정규시즌을 3위로 마치고 짧게나마 NC 다이노스와 준플레이오프 3경기를 치렀다.

이후 롯데는 2018년 7위, 2019년 최하위를 거쳐 2020년 7위, 2021년 8위에 그쳐 가을 잔치에 초대받지 못했다.

그리고 올해마저 탈락하면서, 5년 연속 가을야구 없는 쓸쓸한 가을을 보낼 처지가 됐다.

2017년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시즌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으니, 롯데는 최근 10시즌 가운데 딱 1시즌만 가을야구를 경험한 셈이다.

홈팬들 앞에서 만루포 가동한 이대호
홈팬들 앞에서 만루포 가동한 이대호

(서울=연합뉴스) 이대호가 2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 대 롯데 자이언츠 경기에서 3회말 1사 상황에서 역전 만루홈런을 친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개인 통산 10번째 만루홈런을 날린 이대호는 이날 개인 통산 7천 타수와 3천600루타도 아울러 달성했다. 2022.8.26 [롯데자이언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번 시즌 시작에 앞서서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는 은퇴를 선언했다.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뛸 때는 일본 시리즈 우승을 경험했던 이대호는 정작 KBO리그에서는 한 번도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지 못했다.

롯데는 1999년이 마지막 한국시리즈 진출이었고, 이대호는 2001년 롯데에 입단했다.

이대호는 시즌 개막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소원이 있다면 한국시리즈 무대에서 뛰어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시즌 한때 타격 1위를 차지하는 등 이대호는 그라운드에서 마지막 불꽃을 화려하게 태웠지만, 결국 후배들은 선배의 간절함에 응답하지 못했다.

팀의 상징인 이대호를 떠나보내는 롯데는 겨울 동안 새판 짜기에 들어간다.

2019년 부임 이후 롯데의 팀 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나선 성민규 단장은 지난 9월 재계약에 성공했다.

부임 이후 3시즌 동안 롯데는 포스트시즌 무대를 밟지 못했지만, 구단은 꾸준히 팀 총연봉을 줄여 온 성 단장에게 '리빌딩'을 완성할 기회를 주기로 했다.

성 단장의 재계약으로, 2023시즌까지 팀을 맡기로 한 래리 서튼 감독 역시 마지막 기회를 얻을 전망이다.

롯데는 2019년 개막 엔트리 기준으로 평균연봉 1위를 기록할 만큼 덩치가 큰 구단이었다.

질문에 답하는 성민규 단장
질문에 답하는 성민규 단장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8일 부산 부산진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안치홍 선수 입단식에서 성민규 단장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1.28 kangdcc@yna.co.kr

팀 성적은 안 나오는데 고액 연봉 선수는 즐비한 비효율적인 구조였고, 성 단장은 몸집을 줄이는 데 주력했다.

올해 연봉 8억원을 받았던 이대호마저 떠나면서, 롯데의 내년 시즌 연봉 지출은 한결 여유가 생겼다.

이 말은 곧 롯데가 돌아올 FA 시장에서 '큰 손'으로 거듭날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다.

올 시즌 롯데가 가장 큰 약점을 노출한 포지션은 포수였다.

정보근과 지시완, 안중열, 강태율 등 4명의 선수가 번갈아 가며 기회를 얻었지만, 누구도 한 팀의 주전 포수다운 성적을 내지 못했다.

마침 올 시즌을 끝으로 양의지(NC)와 박동원(KIA 타이거즈), 유강남(LG 트윈스), 박세혁(두산 베어스), 이재원(SSG 랜더스)까지 5명의 주전급 포수가 대거 FA 시장에 나온다.

롯데는 일단 외부에서 포수를 영입한다는 구단 내부 방침은 정했고, 어떤 선수를 영입할지 여러 변수를 놓고 고심을 이어간다.

게다가 이대호가 빠진 타선 공백도 채워야 한다.

5년 연속 '가을 야구'를 못하는 롯데는 '영구 결번 10번'을 남기고 떠나는 이대호와 작별을 곱씹을 여유도 없이, 수많은 숙제를 떠안고 스토브리그 밑그림 그리기에 나선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