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디스 "한국수출 전망 비관적…대중수출 감소 내년초까지 지속"

송고시간2022-10-03 16:47

beta

한국의 최대 교역 파트너인 중국으로의 수출 감소세가 내년 초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한국 수출에 대한 전망이 여전히 비관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의 데이브 차이아 이코노미스트는 3일 취재진에 공유한 코멘트를 통해 "대중 수출 감소세가 넉 달 연속 지속됐는데 이런 추세는 내년 초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 수출 성장에 대한 전망은 여전히 비관적"이라고 분석했다.

넉 달 연속 지속되던 대중 무역수지 적자는 지난달 흑자로 돌아섰지만 수출 감소세는 4개월째 계속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반도체, 미중 '반도체 전쟁' 격화로 외풍 커질것"

무역 적자 한국 경제 경고음
무역 적자 한국 경제 경고음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3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서 수출 화물을 실은 컨테이너가 화물선에 선적되고 있다. 우리나라 무역수지가 9월에도 37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무역 적자가 6개월 연속 이어진 것은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무려 25년 만이다. 2022.10.3 cch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한국의 최대 교역 파트너인 중국으로의 수출 감소세가 내년 초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한국 수출에 대한 전망이 여전히 비관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의 데이브 차이아 이코노미스트는 3일 취재진에 공유한 코멘트를 통해 "대중 수출 감소세가 넉 달 연속 지속됐는데 이런 추세는 내년 초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 수출 성장에 대한 전망은 여전히 비관적"이라고 분석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1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9월 중국으로의 수출액은 133억7천만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6.5% 감소했다. 넉 달 연속 지속되던 대중 무역수지 적자는 지난달 흑자로 돌아섰지만 수출 감소세는 4개월째 계속됐다.

차이아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제조업은 투입비용이 늘어나고 공급자들의 수송기간이 길어진 데 따른 어려운 대내적 여건에 아직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욱이 "중국 당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른 불확실성도 지속 중"이라며 "이런 요인들이 한국의 대중수출 성장을 저해하는 리스크를 가중시킨다"고 우려했다.

한국 경제의 대들보 역할을 하는 반도체 수출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반도체 수출액은 지난달 114억9천만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5.7% 줄어들면서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차이아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은 미중 간 글로벌 반도체 전쟁이 격화되며 외부로부터 닥친 역풍이 증가하는 상황을 직면할 것"이라고 봤다.

그는 "한국이 미국과의 '반도체 동맹'을 지렛대로 활용하지 않는다면 반도체 생산 부문에서 경쟁력을 잃게 되겠지만, 동시에 미국과의 그런 협력은 중국에 정면 도전하는 것으로 비쳐 무역 보복을 초래할 가능성도 있다"며 한국이 처한 상황이 녹록지 않다고 판단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