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리그1 수원 '최하위 맞대결'서 성남 2-0 완파…오현규 결승골

송고시간2022-10-03 16:04

beta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이 성남FC와의 '최하위권 맞대결'에서 승리하고 강등권 탈출 가능성을 높였다.

수원은 3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파이널B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전 오현규의 선제골과 후반 상대 자책골을 엮어 성남에 2-0으로 승리했다.

성남은 플레이오프 없이 K리그2(2부 리그)로 자동 강등되는 최하위(승점 25·6승 7무 21패)에 머물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위로 상승…잔류 마지노선 9위 대구 승점 '1' 차 추격

성남, 강등 임박…남은 경기 다 이겨도 꼴찌 탈출 어려워

결승골 넣은 수원 오현규
결승골 넣은 수원 오현규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성남=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이 성남FC와의 '최하위권 맞대결'에서 승리하고 강등권 탈출 가능성을 높였다.

수원은 3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파이널B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전 오현규의 선제골과 후반 상대 자책골을 엮어 성남에 2-0으로 승리했다.

5경기 만에 승리한 수원은 김천 상무를 끌어내리고 10위(승점 37·9승 10무 15패)로 한 계단 올라섰다.

잔류 마지노선인 9위 대구FC(승점 38·8승 14무 12패)와 수원의 격차는 승점 1로 좁혀졌다.

성남은 플레이오프 없이 K리그2(2부 리그)로 자동 강등되는 최하위(승점 25·6승 7무 21패)에 머물렀다.

플레이오프를 치르는 11위 김천(승점 35·8승 11무 15패)과의 격차는 승점 10이다. 성남은 남은 4경기에서 모두 승리해도 플레이오프 진출을 장담할 수 없다.

몸싸움하는 이기제(가운데)와 안진범(오른쪽)
몸싸움하는 이기제(가운데)와 안진범(오른쪽)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물러설 곳이 없는 성남은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수원 진영을 공략했다.

전반 12분 이재원의 왼발 중거리 슛과 14분 구본철의 러닝 헤더가 잇따라 수원 골키퍼 양형모에게 막혔다.

전반 19분 판정 번복 뒤 분위기는 더 성남 쪽으로 기울었다.

성남 수비수 곽광선이 페널티지역에서 수원 스트라이커 오현규의 발을 걷어찼고, 주심은 온 필드 리뷰를 하더니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에 오현규가 페널티 스폿에 자리를 잡았으나 주심이 비디오판독(VAR)실과 추가로 소통하더니 곽광선의 파울에 앞서 오현규가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는 점을 확인하고 페널티킥 판정을 취소했다.

고비를 넘긴 성남은 전반 24분 구본철의 중거리 슛이 크로스바를 강타하는 등 공세를 이어갔다.

공 지키는 수원 이종성
공 지키는 수원 이종성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하지만 수원의 '영건' 오현규의 '한 방'이 성남의 좋은 흐름을 끊었다.

오현규는 전반 30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전진우의 백패스를 받고서 성남 수비수 조성욱과 치열한 몸싸움을 이겨내고 오른발 땅볼 슈팅을 골대 왼쪽 하단에 꽂았다.

정경호 성남 감독대행은 후반 시작과 함께 외국인 공격수 뮬리치, 팔라시오스와 오른쪽 풀백 이시영을 동시에 교체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득점은 다시 수원의 차지였다.

후반 9분 류승우가 오른쪽에서 남긴 땅볼 크로스를 성남 수비수 연제운이 제대로 걷어내지 못해 흐르자 쇄도하던 오현규가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오현규의 슈팅은 곽광선의 발을 맞고 골대로 빨려 들어갔고, 이는 곽광선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수원은 후반 22분 양형모가 다쳐 박지민과 교체되는 악재를 맞았다.

박지민은 남은 시간 수원 골문을 무실점으로 지켜 승리를 매조졌다.

성남으로서는 후반 30분 이시영의 크로스에 이은 뮬리치의 다이빙 헤더가 골대 위로 뜬 게 아쉬웠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