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법사금융 피해 3년새 2배로…코로나 기간에도 지속"

송고시간2022-10-03 12:05

beta

불법사금융 피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간 꾸준히 증가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8년 5천30건이었던 불법사금융 피해 신고 건수는 지난해 9천238건으로 2배 수준으로 급증했다.

코로나19 기간에도 고금리와 불법추심, 미등록대부, 불법 대부 광고 등이 꾸준히 증가해 더 큰 피해를 양산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최 의원은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불법사금융 피해 3년새 2배로…코로나 기간에도 지속"(CG)
"불법사금융 피해 3년새 2배로…코로나 기간에도 지속"(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불법사금융 피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간 꾸준히 증가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8년 5천30건이었던 불법사금융 피해 신고 건수는 지난해 9천238건으로 2배 수준으로 급증했다.

올해 들어서도 8월까지 6천785건의 신고가 접수돼 월평균 접수 건수 증가세가 지속됐다.

금감원이 불법사금융 관련 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하는 건수도 2020년 91건에서 지난해 633건으로 늘어 4년 새 7배 수준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기간에도 고금리와 불법추심, 미등록대부, 불법 대부 광고 등이 꾸준히 증가해 더 큰 피해를 양산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최 의원은 지적했다.

최 의원은 "불법사금융을 근절하겠다던 금융당국의 대응책이 보여주기식 탁상행정이나 선언적 외침으로 남지 않도록 책임 있는 자세로 대책을 세워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료: 금융감독원·최승재 의원실]

[자료: 금융감독원·최승재 의원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