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대 금융지주 작년 이자이익 45조원…비이자이익의 5배"

송고시간2022-10-03 11:37

beta

국내 주요 금융지주사들이 대부분 수익을 예대 마진(예금·대출 금리 차이)에 의존하고 있는다는 국회 지적이 나왔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양정숙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국내 금융지주회사 수익 등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내 5대 금융지주회사는 지난해 이자이익으로 44조9천억원을 벌어들였다.

비이자이익은 9조5천억원에 그치면서 이자이익이 비이자이익의 5배에 육박한다고 양 의원은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국내 주요 금융지주사들이 대부분 수익을 예대 마진(예금·대출 금리 차이)에 의존하고 있는다는 국회 지적이 나왔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양정숙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국내 금융지주회사 수익 등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내 5대 금융지주회사는 지난해 이자이익으로 44조9천억원을 벌어들였다.

비이자이익은 9조5천억원에 그치면서 이자이익이 비이자이익의 5배에 육박한다고 양 의원은 지적했다.

반면 미국의 주요 금융지주회사인 JP모건체이스는 지난해 비이자이익이 전체 금융수익의 57%(693억3천800만 달러)으로 이자이익(43%·523억1천100만 달러)보다 많았다고 소개했다.

국내 5대 금융지주사의 비이자이익이 최근 6년 새 제자리걸음을 하는 동안 JP모건체이스는 비이자이익의 증가 속도가 이자 이익보다 빨랐다고 양 의원은 말했다.

양 의원은 "국내 금융지주사가 세계적인 금융회사로 성장하려면 예대 마진에 의존하기보다 진짜 실력을 알 수 있는 비이자이익 부분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5대 금융지주 작년 이자이익 45조원…비이자이익의 5배" - 1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