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피스가 된 낚시조끼…파리패션위크 찾은 韓업사이클링 의상

송고시간2022-10-03 08:30

beta

중년 남성이 입다가 버렸을 법한 카키색 낚시 조끼가 세련된 여성 상의로 변신했다.

이 대표가 낚시 조끼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어 제작한 의상들은 1일(현지시간) 파리 브롱나이르궁에서 열린 연합 패션쇼 무대에 올랐다.

버려지거나 사용하지 않는 옷을 새롭게 디자인해 가치를 올리는 '업사이클링'은 얼킨을 관통하는 열쇳말이기 때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얼킨 이성동 대표 "사회적 이슈 녹여내는 디자이너 되고 싶다"

유화 습작·버려진 웨딩드레스·폐건축자재 등에 '새 생명'

파리패션위크에서 선보인 얼킨의 업사이클링 원피스
파리패션위크에서 선보인 얼킨의 업사이클링 원피스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브롱니아르궁에서 파리패션위크 공식 파트너사인 트라노이가 개최한 연합 패션쇼에서 얼킨(ul:kin)이 낚시조끼로 제작한 원피스를 입은 모델이 무대를 걷고 있다. 2022.10.3 runran@yna.co.kr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중년 남성이 입다가 버렸을 법한 카키색 낚시 조끼가 세련된 여성 상의로 변신했다.

유사한 색상에 고만고만한 디자인을 하고 있던 낚시 조끼들은 짧은 치마, 반바지, 재킷 등 완전히 다른 의상으로 재탄생했다.

자칫하면 매립지나 소각장 행이었을 조끼들은 이성동(34) 얼킨(ul:kin) 대표의 손에서 새로운 주인을 만나러 갈 준비를 마쳤다.

이 대표가 낚시 조끼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어 제작한 의상들은 1일(현지시간) 파리 브롱나이르궁에서 열린 연합 패션쇼 무대에 올랐다.

이번 쇼에서는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사용했던 낙하물 방지망, 또는 수직보호망으로 만든 가방도 함께 선보였다.

텀블러를 담아 다닐 수 있는 작은 가방부터 숄더백, 백팩 등은 모두 같은 소재를 사용해 코발트블루색을 띠고 있었다.

얼킨이 폐건축자재로 제작한 가방
얼킨이 폐건축자재로 제작한 가방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파리패션위크 트라노이 트레이드쇼(수주상담회)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파리 브롱니아르궁에 지난 9월 30일(현지시간) 얼킨(ul:kin)이 건설 현장에서 사용하는 수직보호망으로 제작한 가방이 전시돼 있다. 2022.10.3 runran@yna.co.kr

패션쇼를 하루 앞두고 지난달 30일 파리에서 만난 이 대표는 매 시즌 이번에는 어떤 폐기물을 활용할까 고민한다고 말했다.

버려지거나 사용하지 않는 옷을 새롭게 디자인해 가치를 올리는 '업사이클링'은 얼킨을 관통하는 열쇳말이기 때문이다.

업사이클링 방식은 다양하다. 구제 시장에서 옷을 사 오기도 하고, 지난 시즌에 팔리지 않은 옷을 다시 사용하기도 한다.

한 해 전에는 결혼식 당일에 한 번 '반짝'하고 장롱으로 들어가 버리는 웨딩드레스를 구제시장 등에서 구해와 업사이클링했다.

한국 연예인 스타일리스트들이 웨딩드레스로 만든 의상을 구매해가서 뮤직비디오 등에도 출연하는 등 반응이 좋았다고 이 대표는 전했다.

매번 다른 소재를 찾기가 어렵지 않으냐는 질문에 "넓고 넓은 이 세상에서 쓰레기는 언제나 나오기 때문에…"라고 답하며 웃었다.

얼킨(ul:kin) 대표 이성동
얼킨(ul:kin) 대표 이성동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대표는 예나 지금이나 패션 디자이너에게 가장 중요한 '덕목'은 "예쁜 옷"을 만드는 것이지만 요새는 새로운 의무가 주어졌다고 강조했다.

"과거와 달리 요즘 디자이너들은 사회적 이슈가 무엇인지와 그 이슈를 해결하는 방향을 디자인에 녹여낼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디자인의 방향성이 달라진 거죠."

이 대표는 기술이 발전하는 속도가 워낙 빠르다 보니 언젠가는 옷을 만들 때 사용하는 원단과 소재가 계속 순환해 버려지는 게 없는 세상이 오지 않을까 믿고 있다고 한다.

"우주비행사가 마신 물이 소변으로 나오고, 그 소변에서 다시 식수로 사용할 수 있는 수분을 뽑아내는 기술이 있다고 하잖아요? 그런 순환이 패션에도 적용되지 않을까요."

이 대표는 2014년 얼킨을 런칭하면서 미대생의 유화 습작으로 '세상에 단 하나뿐인 가방'을 만들어 판매하기 시작했다.

일일이 수제작을 해야 하다 보니 이런저런 곡절을 겪기는 했지만, 이제는 얼킨을 대표하는 시그니처 제품으로 자리 잡았다고 한다.

브랜드 런칭 초창기만 해도 업사이클링 제품에 대한 반응이 그렇게 뜨겁지는 않았지만 최근 몇 년 사이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고 이 대표는 설명했다.

신생 브랜드뿐만 아니라 기존 브랜드들도 지속 가능한 패션에 관심이 커져 이제는 모두가 친환경을 품으려 한다는 것이다.

기업도 친환경에 관심을 가지면서 협업을 제안하는 사례도 잦아졌다. 이번 파리패션위크에 올린 코발트블루색 가방 소재는 이수건설이 제공했다.

이 대표가 참여한 패션쇼는 파리패션위크의 트레이드쇼(수주상담회) 공식 파트너사인 트라노이가 마련했다.

패션쇼에는 라이(LIE)의 이청청 디자이너, 쿠만 YHJ(KUMANNYHJ)의 유혜진 디자이너가 함께 올랐다.

앞서 서울시는 트라노이와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의 유럽 무대 진출 등을 지원하는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파리패션위크 패션쇼에 참가한 한국 디자이너들
파리패션위크 패션쇼에 참가한 한국 디자이너들

(파리=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브롱니아르궁에서 연합 패션쇼를 마치고 무대에서 인사하는 한국 디자이너들. 왼쪽부터 이청청 라이(LIE) 디자이너, 유혜진 쿠만 YHJ(KUMANN YHJ) 디자이너, 천자영 얼킨(ul:kin) 디렉터, 이성동 얼킨 대표.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