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심 달리던 전기택시 연쇄 추돌사고…운전사는 "급발진" 주장

송고시간2022-10-02 20:58

beta

도심을 달리는 전기택시가 다른 차량을 잇달아 들이박는 사고를 일으켰다.

운전사는 사고가 급발진 현상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2일 전남 순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10분께 순천시 조례동 한 교차로에서 A(63)씨가 몰던 전기택시가 반대편 차로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승용차를 추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기차
전기차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순천=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도심을 달리는 전기택시가 다른 차량을 잇달아 들이박는 사고를 일으켰다. 운전사는 사고가 급발진 현상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2일 전남 순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10분께 순천시 조례동 한 교차로에서 A(63)씨가 몰던 전기택시가 반대편 차로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승용차를 추돌했다.

전기택시는 다른 차들을 더 들이박는 후속 사고를 냈고, 골목에서 나오던 차량을 추돌해 뒤집히고 나서야 멈춰 섰다.

이 사고로 A씨와 택시 승객, 다른 차량 운전자 등 모두 3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다. 이들은 경상 환자로 분류됐다.

직접 추돌을 당하거나 파편에 맞는 등 차량 총 13대가 물적 피해를 봤다.

A씨는 경찰에서 "차가 급발진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이 확인한 택시 내부 블랙박스 영상에는 교차로 근처에서 갑자기 차량 속도가 오르고 당황하는 듯한 A씨의 음성이 담겼다.

경찰은 교차로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과 자동차 사고기록장치(EDR) 자료를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필요하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도 의뢰할 예정이다.

해당 전기택시는 국내 완성차업체가 만들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