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LPGA 통산 4승 모두 9·10월에…김수지 "가을, 이젠 나의 계절"

송고시간2022-10-02 17:42

beta

김수지(26)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새로운 '가을의 여왕'으로 우뚝 섰다.

김수지는 2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에서 막을 내린 KLPGA 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우승을 차지한 뒤 "('가을의 여왕'이라는) 타이틀이 생기기 시작한 지 일주일도 안 돼서 얼떨떨했는데, 지금은 확실히 가을이 제 계절이 맞는 것 같다"며 미소 지었다.

김수지는 KLPGA 통산 4승을 모두 가을에 수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다 상금' 하나금융 대회서 2주 연속 우승…"대상 1위 도전하겠다"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트로피 든 김수지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트로피 든 김수지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김수지(26)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새로운 '가을의 여왕'으로 우뚝 섰다.

김수지는 2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에서 막을 내린 KLPGA 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우승을 차지한 뒤 "('가을의 여왕'이라는) 타이틀이 생기기 시작한 지 일주일도 안 돼서 얼떨떨했는데, 지금은 확실히 가을이 제 계절이 맞는 것 같다"며 미소 지었다.

김수지는 이날 최종 라운드를 홍정민(20)에 두 타 뒤진 2위로 시작, 한 타를 줄여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주 OK금융그룹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이다.

특히 김수지는 KLPGA 통산 4승을 모두 가을에 수확했다. 지난해 9월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첫 승을 거둔 뒤 10월 메이저대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까지 제패했고, 이후 우승이 없다가 최근 2주 연속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최근 6개 대회에선 두 차례 우승을 포함해 5차례나 '톱5'에 이름을 올렸고, 가장 좋지 않은 성적이 KB금융 스타챔피언십의 11위일 정도로 가을 상승세가 무섭다.

김수지는 "시즌 초반 답답한 시기를 보내며 주변에서도 많이 안타까워하셨는데, 그런 시간이 저를 성장하게 만든 것 같다"며 "지난주 우승이 자신감을 키웠고, 우승에 대한 욕심 없이 편하게 나온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자평했다.

우승 확정 후 기뻐하는 김수지
우승 확정 후 기뻐하는 김수지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3라운드에서 버디 7개로 7언더파 맹타를 휘두르며 선두 홍정민을 뒤쫓은 김수지는 이날 초반 4번 홀까지 버디 3개를 솎아내며 앞지른 뒤 리드를 지켰으나 마냥 순탄치만은 않았다.

17번 홀(파5)에서 홍정민이 장거리 버디 퍼트를 넣은 상황에서 보기를 써내 한 타 차까지 쫓긴 것이다. 앞 조의 이예원(19)도 그쯤 18번 홀(파4) 샷 이글에 힘입어 김수지를 한 타 차로 압박했다.

김수지는 "정신없이 할 때도 있었고, 중간에 힘든 상황도 있었는데 잘 넘겼다. 마지막 홀에선 어차피 가봐야 연장일 테니 공격적으로 치려고 했다"며 "경험이 쌓여서 가능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달 16일이 생일인 그는 "남은 대회도 다 가을에 열리니까 조금 더 기대해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더욱 커진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김수지는 상금과 대상 포인트 모두 2위로 올라섰다. 상금에선 1위 박민지(24)와 1억2천여만원, 대상 포인트에선 1위 유해란(21)과 36점 차이라 첫 개인 타이틀 도전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김수지는 "좋은 기회가 온다면 3주 연속 우승에도 도전해보겠다. 상금이나 대상 포인트는 아직 1위와의 격차를 정확하게 확인해보진 못했지만, 대상 포인트는 1위를 한 번 노려보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