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삼 오인 섭취 증평주민 9명 퇴원…"미국자리공 추정"(종합)

송고시간2022-10-02 18:20

beta

독성 식물인 미국자리공 뿌리를 섭취한 것으로 추정되는 충북 증평군 주민 9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다.

2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7분께 증평군의 한 교회에서 "9명이 인삼 같은 것을 먹고 몸이 안 좋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증평군 관계자는 "확인 결과 9명 모두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증평=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독성 식물인 미국자리공 뿌리를 섭취한 것으로 추정되는 충북 증평군 주민 9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다.

2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7분께 증평군의 한 교회에서 "9명이 인삼 같은 것을 먹고 몸이 안 좋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119구급대는 현장에 도착해 60대 후반 남성 등 오심·구토 증상을 보인 3명을 청주의 2개 병원으로 이송했다.

같은 증세의 나머지 6명은 자차로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먼저 치료를 받았다.

9명 식중독 유발한 식물 뿌리
9명 식중독 유발한 식물 뿌리

[충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북소방본부는 "(교회 인근) 인삼밭에서 채취한 큰 뿌리를 잘라서 조금 나눠 먹은 것 같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이들이 독성 식물 뿌리를 인삼으로 잘못 알고 먹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증평군 관계자는 "확인 결과 9명 모두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인삼은 아니고 단면의 모양으로 볼 때 미국자리공으로 추정된다"며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검사의뢰를 했으니 수일 안에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