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군의날 영상에 '中장갑차'…국방부 "제작과정서 사진 잘못"

송고시간2022-10-02 14:26

beta

지난 1일 국군의 날 기념식에 사용된 영상에 중국군 장갑차 이미지가 사용돼 국방부가 뒤늦게 실수를 인정하고 수정에 나섰다.

국방부는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사용된 영상에 중국군 장비 이미지가 포함된 사실을 확인하고 각 방송사에 온라인 영상 수정(편집)을 요청했다고 2일 밝혔다.

국방부는 언론에 "동영상 속 사진은 우리 군의 장비가 아니며, 동영상 제작 과정에서 잘못된 사진이 포함됐다"며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군의 날 기념식 영상에 들어간 중국군 장갑차(오른쪽)
국군의 날 기념식 영상에 들어간 중국군 장갑차(오른쪽)

[KTV 국군의 날 기념식 방송 영상 갈무리]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지난 1일 국군의 날 기념식에 사용된 영상에 중국군 장갑차 이미지가 사용돼 국방부가 뒤늦게 실수를 인정하고 수정에 나섰다.

국방부는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사용된 영상에 중국군 장비 이미지가 포함된 사실을 확인하고 각 방송사에 온라인 영상 수정(편집)을 요청했다고 2일 밝혔다.

전날 국군의 날 기념식 후 생방송에 포함된 '국군의 결의' 영상 속에 육군의 태세를 과시하는 모습과 함께 등장한 장갑차가 중국군 보병 전투차(ZSL-92)로 나타났다. 이에 국군의 날 동영상에 중국 장갑차가 등장하는 것에 대한 지적이 온라인상에서 이어졌다.

국방부는 '실수'를 인정하고 유감을 표명했다.

국방부는 언론에 "동영상 속 사진은 우리 군의 장비가 아니며, 동영상 제작 과정에서 잘못된 사진이 포함됐다"며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온라인에 남아 있는 영상에서 해당 부분을 수정해달라고 각 방송사에 요청했다.

아울러 기념식에서 군가 '멸공의 횃불'을 '승리의 횃불'로 안내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식순과 방송 자막에는 '승리의 횃불'로 소개됐으나 참석자들은 '멸공의 횃불'을 제창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기념식 외빈을 고려해 제목을 '승리의 횃불'로 표기했지만, 현장에서 가사를 바꾸지 않고 '멸공의 횃불'로 그대로 불렀다"고 설명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