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서 여성 국회의원에 데이트폭력 남성 징역 2년10개월

송고시간2022-10-02 12:39

beta

대만 사법당국이 여성 입법위원(국회의원)을 감금하고 폭행한 남성에게 징역 2년 10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2일 대만연합보 등에 따르면 신베이 지방법원은 최근 민진당 소속 가오자위 위원을 감금하고 폭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남자친구 린모 씨에게 징역 2년 10개월을 선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자회견하는 가오자위 입법위원(왼쪽). 구타당한 사진
기자회견하는 가오자위 입법위원(왼쪽). 구타당한 사진

[대만 EBC 방송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대만 사법당국이 여성 입법위원(국회의원)을 감금하고 폭행한 남성에게 징역 2년 10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2일 대만연합보 등에 따르면 신베이 지방법원은 최근 민진당 소속 가오자위 위원을 감금하고 폭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남자친구 린모 씨에게 징역 2년 10개월을 선고했다.

그는 가오 위원이 전 남자친구와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는 것을 보고 이러한 짓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법원은 가오 위원이 촬영된 영상으로 자신과 헤어지지 못하도록 협박하고, 말을 듣지 않으면 사람을 시켜 살해하겠다고 위협한 혐의 등도 유죄로 판결했다.

그는 법정에서 정서적 장애가 있다고 주장했지만, 법원은 감정 결과 등을 토대로 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가오 위원은 지난해 12월 기자회견을 열어 남자친구에게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린 뒤 "제게 잘해줬던 남자친구가 그럴 줄 몰랐다는 것이 너무 바보 같다"며 "다른 피해자들도 참지 말고 도움을 요청하라"고 말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