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 채권·주식 가치 금리인상에 6.3경원 감소…반기 최대"

송고시간2022-10-02 10:24

beta

세계 각국 중앙은행이 금리를 급격히 인상하면서 지난 4∼9월 세계 채권과 주식 가치가 총 44조 달러(약 6경3천400조원) 줄어 반기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2일 보도했다.

국제결제은행(BIS)과 블룸버그 세계채권종합지수에 따르면 세계 채권 잔고는 이 기간 20조 달러 줄어든 125조 달러를 기록했다.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등 세계 각국이 기준금리를 대폭 인상하면서 채권 가격은 급락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환율 장중 1,410원도 넘어
환율 장중 1,410원도 넘어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지난달 22일 원/달러 환율은 15.5원 오른 1,409.7원으로 마감했다. 코스피는 14.90포인트(0.63%) 하락한 2,332.31, 코스닥은 3.48p(0.46%) 내린 751.41로 장을 마쳤다. 환율이 1,400원을 넘은 것은 2009년 3월 31일(고가 기준 1,422.0원) 이후 처음이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2.9.22 xyz@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세계 각국 중앙은행이 금리를 급격히 인상하면서 지난 4∼9월 세계 채권과 주식 가치가 총 44조 달러(약 6경3천400조원) 줄어 반기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2일 보도했다.

국제결제은행(BIS)과 블룸버그 세계채권종합지수에 따르면 세계 채권 잔고는 이 기간 20조 달러 줄어든 125조 달러를 기록했다.

반기 기준으로는 확인 가능한 1990년 이후 가장 큰 감소액이다.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등 세계 각국이 기준금리를 대폭 인상하면서 채권 가격은 급락했다.

금리 급상승이 경기후퇴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 때문에 주가도 지난달 말까지 큰 폭으로 떨어졌다.

닛케이가 금융정보업체인 '퀵·팩트 세트' 자료를 토대로 세계 주식 시가총액을 확인한 결과 이 기간 110조 달러에서 86조 달러로 24조 달러 줄었다.

이 감소 폭은 '리먼 쇼크'(세계금융위기) 직후인 2008년 10월∼2009년 3월(11조 달러 감소)을 웃돌며 2001년 이후 최대로 나타났다.

채권과 주식에서 줄어든 총 44조 달러는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절반에 해당한다.

닛케이는 "이런 상황으로 정부와 기업의 자금 조달이 어려워지고 저금리하에서 팽창한 세계 채무 문제에 불을 붙일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레이얼 브레이너드 미 연준 부의장은 최근 "국가 부채 또는 기업 부채가 높은 나라들에서 높은 금리가 채무 상환 부담을 늘리는 등 추가적인 충격이 일어나 금융 취약성이 심해질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며 "일부 이머징마켓 국가에서는 높은 금리가 선진국들의 수요 약화와 맞물려 자본 유출 압력을 키울 수 있다"고 우려했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