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총리, 찰스 3세 COP27 회의 참석 막아…기후 대응도 후퇴?

송고시간2022-10-02 10:34

beta

영국의 새 국왕 찰스 3세가 리즈 트러스 총리의 반대로 다음 달 예정된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고 영국 더타임스 일요판 선데이타임스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찰스 3세가 다음 달 6~11일 이집트에서 열리는 COP27에 참석해 연설할 예정이었지만, 트러스 총리가 지난달 버킹엄궁 접견 때 이에 반대해 방문이 무산됐다.

AFP통신은 이 소식을 전하면서 트러스 총리가 영국의 기후변화 대응 목표를 축소할 수 있다는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이러한 보도가 나왔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英총리, 기후변화 대응 목표 축소 가능성 거론돼

"환경론자 찰스 3세, 다른 방법으로 COP27 기여하길 희망"

영국 국왕 찰스 3세(왼쪽)와 리즈 트러스 총리
영국 국왕 찰스 3세(왼쪽)와 리즈 트러스 총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영국의 새 국왕 찰스 3세가 리즈 트러스 총리의 반대로 다음 달 예정된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고 영국 더타임스 일요판 선데이타임스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찰스 3세가 다음 달 6~11일 이집트에서 열리는 COP27에 참석해 연설할 예정이었지만, 트러스 총리가 지난달 버킹엄궁 접견 때 이에 반대해 방문이 무산됐다.

영국에서는 관례상 왕실 구성원의 해외 공식 일정이 정부 조언에 따라 조율된다.

찰스 3세는 왕세자 시절부터 기후변화 대응과 환경 오염 대처 등 환경 분야에서 자신의 주장을 적극적으로 피력해 왔다.

또 앞서 작년 11월 자국에서 열린 COP26에서도 활발히 활동하며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한 바 있다.

AFP통신은 이 소식을 전하면서 트러스 총리가 영국의 기후변화 대응 목표를 축소할 수 있다는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이러한 보도가 나왔다고 전했다.

영국의 새 내각에는 2050년까지 탄소 순 배출량을 '0'으로 줄이는 이른바 탄소중립 목표에 회의적인 태도를 보이는 장관이 다수 포함돼 있다.

작년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연설하는 당시 왕세자 찰스 3세
작년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연설하는 당시 왕세자 찰스 3세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트러스 총리도 전임자인 보리스 존슨 전 총리보다 탄소중립 정책에 미온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COP27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찰스 3세가 트러스 총리의 제안에 따라 COP27에 참석하지 않을 예정이라는 보도에 대해 총리실과 버킹엄궁 모두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았다.

다만 선데이타임스는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트러스 총리와 찰스 3세의 만남은 화기애애했고, 언쟁은 없었다고 전했다.

영국 왕실의 한 소식통은 "찰스 3세는 첫 해외 일정을 어떻게 치러야 할지 매우 신중하게 고민해야 했다"면서 "COP27에는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찰스 3세는 COP27에 직접 참석하지는 못해도 다른 방법을 통해 총회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dind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