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리 오르고 집값 떨어지니 서울 아파트 증여도 줄었다

송고시간2022-10-03 05:55

beta

최근 금리 인상 등의 여파로 집값 하락세가 본격화한 가운데 서울 아파트 증여 비중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부동산원이 집계한 지난 8월 서울 아파트 증여건수는 245건으로, 전체 2천739건의 거래량 가운데 8.9%를 차지했다.

증여비중 감소는 최근 가파른 대출 금리 인상으로 자녀 등이 집을 증여받기 부담스러운 상황이 된 데다 집값 하락세가 뚜렷해지면서 증여로 발생하는 세 부담을 줄이려고 관망하는 수요가 늘어난 때문으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8월 증여비중 8.9%…강남·서초 줄고 영등포는 '0건'

실거래가 급락한 송파, 아파트값 하락 1·2위 노원·도봉은 비중 커져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최근 금리 인상 등의 여파로 집값 하락세가 본격화한 가운데 서울 아파트 증여 비중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부동산원이 집계한 지난 8월 서울 아파트 증여건수는 245건으로, 전체 2천739건의 거래량 가운데 8.9%를 차지했다.

이는 올해 들어 지난 7월(7.2%)보다는 다소 높지만 전체 건수(337건)는 7월보다 줄었고, 2019년 이후 8월 증여 비중으로도 가장 낮다.

서울 남산에서 본 서울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남산에서 본 서울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아파트 증여 비중은 올해 1월 10.2%에서 보유세 부과(6월1일 기준)를 앞둔 4월과 5월에는 보유세 부담을 줄이려는 다주택자들이 증여로 몰리며 각각 23.1%, 17.2%로 높아졌다.

그러다 6월에는 11.2%로 둔화했다가 한국은행이 '빅스텝'(한꺼번에 금리를 0.5% 인상)을 단행한 7월부터 증여비중이 급감한 것이다.

증여비중 감소는 최근 가파른 대출 금리 인상으로 자녀 등이 집을 증여받기 부담스러운 상황이 된 데다 집값 하락세가 뚜렷해지면서 증여로 발생하는 세 부담을 줄이려고 관망하는 수요가 늘어난 때문으로 풀이된다.

강남구 아파트 증여비중은 지난 7월 13.8%였으나 8월에는 10.7%로 감소했다. 8월 거래된 278건 가운데 28건이 증여였다.

서초구 아파트도 8월 증여비중이 4.1%를 기록하며 올해 들어 가장 낮았다.

영등포구는 8월 증여건수가 단 1건도 없었고, 동작구는 2.1%로 연중 최저를 기록했다.

이에 비해 최근 집값이 상대적으로 크게 하락하고 실거래가격이 급락한 지역에선 오히려 증여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극심한 거래 절벽 속에 집을 매매로 내놔도 팔리지 않자 증여로 돌아선 것이다. 특히 실거래가 하락으로 증여 거래가격도 낮게 신고할 수 있어 양도세를 줄일 수 있다는 점도 원인으로 꼽힌다.

최근 잠실에서 고점대비 6억∼7억원 이상 떨어진 거래가 속속 등장하며 아파트값이 크게 떨어지고 있는 송파구가 대표적이다.

송파구 아파트의 8월 증여 비중은 19.6%로 4월(45.0%)보다는 낮지만 6월(15.4%)과 8월(4.1%)보다는 증가했다.

서울에서 아파트값 하락폭이 가장 큰 강북지역도 마찬가지다.

그중에서도 낙폭이 가장 큰 노원구는 아파트 증여 비중이 7월 15.2%에서 8월 33.8%로 급증했다. 보유세 과세 직전인 4월의 39%에 이어 연중 두번째로 높다.

도봉구도 7월 9.2%에 그쳤던 증여 비중이 24.5%로 상승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