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끄럽고 귀찮아" 백원짜리 잔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송고시간2022-10-02 07:20

beta

'현금 없는 버스'가 등장할 정도로 교통카드가 보편화했지만, 카드 소외 계층인 청소년들은 가끔 현금으로 버스요금을 내면서 귀찮거나 부끄럽다는 이유로 거스름돈을 외면하곤 한다.

이양은 "편의점 과자 하나도 1천원을 넘는데 거스름돈 몇십 원, 몇백 원을 받는 게 의미가 없는 것 같다"며 "버스 안에 사람이 많을 땐 서서 잔돈을 받기가 부끄럽기도 하다. 부끄러움을 피하기 위한 비용인 셈"이라고 말했다.

이런 세태에 대한 어른들 반응은 엇갈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버스요금 1천원 내고 거스름돈 안 가져가는 학생 태반"

화폐가치 하락에 편리함 우선…"잔돈 모아 태산" 지적도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학생, 거스름돈 가져가야지." "괜찮아요. 안 가져갈래요."

서울시내 버스 안에서 종종 벌어지는 풍경이다. '현금 없는 버스'가 등장할 정도로 교통카드가 보편화했지만, 카드 소외 계층인 청소년들은 가끔 현금으로 버스요금을 내면서 귀찮거나 부끄럽다는 이유로 거스름돈을 외면하곤 한다.

지난달 30일 오후 4시께 서울의 한 중학교 앞 버스정류장에서 만난 이모(15)양은 버스 요금을 내고 거스름돈을 받은 적이 거의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양은 "편의점 과자 하나도 1천원을 넘는데 거스름돈 몇십 원, 몇백 원을 받는 게 의미가 없는 것 같다"며 "버스 안에 사람이 많을 땐 서서 잔돈을 받기가 부끄럽기도 하다. 부끄러움을 피하기 위한 비용인 셈"이라고 말했다.

유모(15)양 역시 "시간이 부족한데 교통카드에 돈이 없거나 주변에 편의점이 없어서 충전하기 귀찮을 때 현금을 낸다"며 "이미 자리에 앉았는데 거스름돈이 나오는 경우도 있다. 동전을 받으면 소리도 나고 귀찮기도 하다"고 머쓱해했다.

거스름돈 계산
거스름돈 계산

[연합뉴스 자료사진]

교통카드에 익숙해진 탓에 정확한 버스요금을 모른 채 "거스름돈은 생각도 하지 않았다"고 말하는 청소년도 여럿 있었다.

마을버스기사 A씨는 "학생 중 10%는 현금을 내는데, 거스름돈을 가져가지 않는 비율이 체감상 절반 이상"이라며 "1천원을 내고도 450원의 거스름돈이 필요없다고 한다"고 씁쓸해했다.

버스기사 B씨 역시 "거스름돈을 안 가져가는 건 학생들 뿐"이라며 "심지어 거스름돈을 가져가라고 해도 그냥 가버리는 경우가 왕왕 있어 황당하다"고 전했다.

이런 세태에 대한 어른들 반응은 엇갈린다.

직장인 안모(26)씨는 "어렸을 땐 동전으로 군것질거리를 살 수 있었지만, 이제는 물가 상승의 영향으로 동전으로 살 수 있는 물건의 거의 사라진 현실이 반영된 것 같다"고 했다.

한모(51)씨는 "동전을 버려도 되거나 아무런 가치가 없는 돈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시내버스
시내버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문가들은 젊은 세대의 편의주의와 화폐가치 하락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짚었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귀찮다는 이유로 작은 돈을 가볍게 여기는 사람들이 있지만, 잔돈도 모으면 태산이 된다는 사실을 경제 교육으로 가르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편리함과 단순함, 신속함을 추구하는 사회 분위기를 대변하는 것"이라며 "물가가 오르는 상황에서 '990원' 같은 불필요한 10원 단위는 없애는 등 동전의 경제화를 고민할 때"라고 말했다.

soru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