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험 외주화' 대기업 2년8개월간 산재보험료 9천60억원 할인"

송고시간2022-10-02 06:40

beta

대기업들이 위험한 작업을 하청에 떠넘긴 채 산재 보험료를 너무 많이 할인받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2일 고용노동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부터 지난 8월까지 2년 8개월 동안 개별실적요율에 따라 산재보험을 할인받은 사업장은 총 16만3천354곳으로, 할인 금액은 1조9천557억1천500만원이다.

2년 8개월 동안 개별실적요율에 따라 대기업 총 2천461곳이 산재 보험료 9천60억1천만원을 할인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원식 "하청·파견업체 근로자 산재 발생률 원청에 반영해야"

우원식 의원
우원식 의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대기업들이 위험한 작업을 하청에 떠넘긴 채 산재 보험료를 너무 많이 할인받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2일 고용노동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부터 지난 8월까지 2년 8개월 동안 개별실적요율에 따라 산재보험을 할인받은 사업장은 총 16만3천354곳으로, 할인 금액은 1조9천557억1천500만원이다.

연도별로는 2020년 5만3천634곳(6천864억5천만원), 작년 5만4천426곳(7천39억9천500만원), 올해 1∼8월 5만5천294곳(5천652억7천만원)이다.

산재보험은 건강보험, 국민연금, 고용보험과 함께 4대 보험을 이룬다. 근로자가 일하다가 다치면 사업주가 근로기준법에 따라 보상해야 하는데, 이를 보험 처리하도록 한 제도다.

개별실적요율제는 사업장별로 산재 발생 정도에 따라 보험료를 할인 또는 할증해주는 제도다. 산재보험료 감면 혜택을 통해 사업주의 산재 예방 노력을 유인하는 게 제도의 취지다.

2년 8개월 동안 개별실적요율에 따라 대기업 총 2천461곳이 산재 보험료 9천60억1천만원을 할인받았다. 기업 수로는 전체의 1.5%에 불과한 대기업에서 전체의 46.3%를 할인받은 것이다.

조사 결과 건설대기업들이 특히 많은 산재 보험료를 감면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대기업들은 '위험의 외주화'로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 2년 8개월 동안 800억원 이상의 대규모 건설 현장에서 발생한 중대산업재해 143건을 살펴보면 원청에서 8건(5.6%), 하청에서 135건(94.4%)이 발생했다.

우 의원은 "산업재해가 적게 발생한 기업을 우대하기 위해 만들어진 제도가 소수 대기업의 비용 절감 수단으로 전락했다"며 "대기업들이 산재 위험을 하청으로 떠넘기고 산재 보험료를 할인받는 현 상황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하청·파견업체 근로자의 산재 발생률을 원청의 개별실적요율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개별실적요율 할인 사업장 중 대기업 업종별 구분
개별실적요율 할인 사업장 중 대기업 업종별 구분

[우원식 의원실 제공]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