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리는 한식구'…길잃은 아기 멧돼지 받아준 독일 농장 소떼

송고시간2022-10-01 20:02

beta

독일의 한 시골마을에서 어미와 떨어져 갈 곳을 잃은 야생 멧돼지 새끼가 방목 중인 소떼 무리에 정착해 화제다.

30일 독일 dpa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 북부 니더작센주의 전원마을 브레뵈르데에 거주하는 농부 프리드리히 스타펠씨는 3주 전 자신이 방목하는 소떼 사이에 한 멧돼지 새끼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소들이 멧돼지 새끼를 배척할 만도 하지만 한 식구처럼 자연스럽게 받아줬다는 것이 스타펠씨의 설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독일의 한 시골마을에서 어미와 떨어져 갈 곳을 잃은 야생 멧돼지 새끼가 방목 중인 소떼 무리에 정착해 화제다.

30일 독일 dpa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 북부 니더작센주의 전원마을 브레뵈르데에 거주하는 농부 프리드리히 스타펠씨는 3주 전 자신이 방목하는 소떼 사이에 한 멧돼지 새끼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우리는 한 식구에요"
"우리는 한 식구에요"

(AP=연합뉴스) 독일 북부 니더작센주의 전원마을 브레뵈르데의 소 농장에서 29일(현지시간) 야생 멧돼지 프리다가 소떼와 함께 놀고 있다. 재판매 및 DB금지.

소들이 멧돼지 새끼를 배척할 만도 하지만 한 식구처럼 자연스럽게 받아줬다는 것이 스타펠씨의 설명이다.

스타펠씨는 이 맷돼지가 어미와 함께 인근의 강을 건너다 낙오된 것으로 추정했다.

이 멧돼지는 어미 소들 사이에 섞여 유유히 풀을 뜯기도 했다.

스타펠씨는 멧돼지가 목장의 풀을 다 먹어치우고 농작물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굳이 쫓아내지 않았다. 지역의 사냥꾼들에게는 이 멧돼지를 쏘지 말아달라고 부탁까지 했다.

그는 이 멧돼지에게 '프리다'라는 이름도 붙여줬다.

"우리는 한 식구에요"
"우리는 한 식구에요"

(AP=연합뉴스) 독일 북부 니더작센주의 전원마을 브레뵈르데의 소 농장에서 29일(현지시간) 야생 멧돼지 프리다가 소떼와 함께 풀을 뜯고있다. 재판매 및 DB금지.

그는 겨울에는 멧돼지 프리다를 엄마 소들과 함께 우리 안에 넣어줄 생각이라고 통신에 전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