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일 코리아오픈 테니스 결승, 우천 예보로 시작 시간 앞당겨

송고시간2022-10-01 19:27

beta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총상금 123만7천570 달러) 2일 결승전 시작 시간이 우천 예보로 인해 앞당겨졌다.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대회 조직위원회는 "2일 복식 결승전 시작 시간을 오후 12시 30분으로 변경했다"고 1일 밝혔다.

2일 오후 비 예보가 나오면서 복식 결승을 오후 12시 30분으로 앞당기고, 단식 결승도 복식 일정이 끝나면 바로 이어서 진행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일 코리아오픈 테니스 대회 관중석 전경.
1일 코리아오픈 테니스 대회 관중석 전경.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총상금 123만7천570 달러) 2일 결승전 시작 시간이 우천 예보로 인해 앞당겨졌다.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대회 조직위원회는 "2일 복식 결승전 시작 시간을 오후 12시 30분으로 변경했다"고 1일 밝혔다.

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릴 단·복식 결승은 원래 복식 결승이 오후 1시, 단식 결승은 오후 3시 30분에 시작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2일 오후 비 예보가 나오면서 복식 결승을 오후 12시 30분으로 앞당기고, 단식 결승도 복식 일정이 끝나면 바로 이어서 진행하기로 했다.

다만 복식 결승이 아무리 일찍 끝나도 단식 결승은 오후 1시 30분에 시작한다.

복식 결승은 너새니얼 라몬스(미국)-레이븐 클라센(남아공) 조와 니콜라스 바리엔토스(콜롬비아)-미겔 앙헬 레예스 바렐라(멕시코) 조의 경기로 열리고, 단식에서는 데니스 샤포발로프(24위·캐나다)와 니시오카 요시히토(56위·일본)가 우승을 놓고 맞대결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