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송 비전향 장기수 김용수, 김정은한테 90세 생일상 받아

송고시간2022-10-01 19:02

beta

지난 2000년 북송된 비전향 장기수가 북한에서 아흔 번째 생일을 맞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낸 생일상을 받았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통일애국투사' 김용수에게 90세 생일상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통신은 "그는 수십 년 세월 전향을 강요하는 원수들의 회유와 야수적 고문을 이겨내고 혁명적 지조를 끝까지 지켰다"며 "조국의 품에 다시 안겨 당의 믿음과 사랑 속에 공화국 영웅, 조국통일상 수상자, 역사학 박사로 값 높은 삶을 누리게 됐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비전향 장기수 환송식 기념 촬영이여
비전향 장기수 환송식 기념 촬영이여

(대전=연합뉴스) 2000년 9월 2일 북한으로 환송된 비전향 장기수들이 대전 기독교 봉사회관 대강당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장호·최수일·최선묵·김용수·함세환·김명수 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지난 2000년 북송된 비전향 장기수가 북한에서 아흔 번째 생일을 맞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낸 생일상을 받았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통일애국투사' 김용수에게 90세 생일상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통신은 "그는 수십 년 세월 전향을 강요하는 원수들의 회유와 야수적 고문을 이겨내고 혁명적 지조를 끝까지 지켰다"며 "조국의 품에 다시 안겨 당의 믿음과 사랑 속에 공화국 영웅, 조국통일상 수상자, 역사학 박사로 값 높은 삶을 누리게 됐다"고 전했다.

경상북도 경주가 고향인 김씨는 월북해 6·25 전쟁에 인민군으로 참전했으며, 전후 간첩으로 남파됐다가 체포돼 1993년까지 27년간 복역했다.

김 씨는 출소 뒤 줄곧 대전에서 살면서도 귀순 의사를 밝히지 않고 북송을 요구했으며, 지난 2000년 9월 다른 비전향 장기수 62명과 함께 북한으로 돌아갔다.

이후 북한 매체들은 결혼 후 신혼여행도 못 간 상태에서 아내 허정복 씨와 헤어졌던 김 씨가 2001년 7월 아내와 함께 37년 만에 신혼여행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김씨는 북송 후 작가로 활동했으며 '작가동맹 열성맹원'이 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12년 김 씨의 80세 생일 때도 생일상을 보내 축하한 바 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