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중국 꺾고 여자농구 월드컵 4연패…MVP는 윌슨

송고시간2022-10-01 18:35

beta

미국이 중국을 꺾고 국제농구연맹(FIBA) 여자월드컵 4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FIBA 랭킹 1위 미국은 1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중국(7위)과 결승에서 83-61로 크게 이겼다.

미국 여자농구가 월드컵에서 패한 마지막 경기는 2006년 브라질 대회 준결승에서 러시아에 68-75로 진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별리그 탈락 한국은 12개 나라 중 10위로 대회 마쳐

우승을 자축하는 미국 선수들.
우승을 자축하는 미국 선수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이 중국을 꺾고 국제농구연맹(FIBA) 여자월드컵 4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FIBA 랭킹 1위 미국은 1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중국(7위)과 결승에서 83-61로 크게 이겼다.

이로써 미국은 2010년 체코 대회부터 4회 연속 정상을 지켰다.

미국 여자농구가 월드컵에서 패한 마지막 경기는 2006년 브라질 대회 준결승에서 러시아에 68-75로 진 것이다. 그 대회 3-4위전 승리부터 이날 결승까지 30연승을 내달렸다.

미국은 조별리그에서 77-63으로 물리쳤던 중국을 맞아 이날도 두 자릿수 이상 여유 있는 점수 차로 이겼다.

이번 대회 미국이 8경기를 치르면서 가장 점수 차가 작았던 경기가 바로 조별리그 중국전 14점이었다.

대회 4연패는 1959년부터 1975년까지 5연패를 달성한 소련 이후 이 대회 최다 연속 우승 기록이다.

미국은 이날 에이자 윌슨이 19점, 5리바운드를 기록했고 켈시 플럼은 17점에 3어시스트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준우승한 중국 선수단.
준우승한 중국 선수단.

[AFP=연합뉴스]

중국에서는 리웨루가 19점, 12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중국은 이날 졌지만 1994년 준우승 이후 28년 만에 여자농구 월드컵 결승에 오르는 성과를 냈다.

아시아 국가가 이 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한국(1967년·1979년), 중국(1994년·2022년), 일본(1975년) 등이 있었고 모두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지난해 도쿄올림픽에서도 일본이 은메달을 따내는 등 최근 중국과 일본의 강세가 두드러진다.

대회 MVP 미국의 윌슨
대회 MVP 미국의 윌슨

[AFP=연합뉴스]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는 미국의 윌슨이 선정됐고, 베스트 5로는 윌슨, 브리안나 스튜어트(미국), 한쉬(중국), 브리짓 칼턴(캐나다), 스티브 탤벗(호주)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결승에는 1만5천895명의 관중이 입장, 1953년 창설된 이 대회 사상 한 경기 최다 관중 기록을 세웠다.

한국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1승 4패로 탈락, 12개 출전국 가운데 10위로 대회를 마쳤다.

2010년 체코 대회 이후 12년 만에 본선 승리를 따낸 것에 의의를 두게 됐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