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박진 대참사극 연출자라면 尹대통령은 주인공…사과해야"

송고시간2022-10-01 15:53

beta

더불어민주당은 1일 윤석열 대통령이 민주당이 주도해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 건의안의 수용을 거부한 데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박 장관을 서둘러 해임할 것을 촉구하는 동시에 비속어 논란 등에 대해 윤 대통령이 직접 사과해야 한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1일 페이스북에서 "부실, 비굴, 빈손 외교라는 대참사극의 연출자가 박 장관이라면 그 주인공은 윤 대통령"이라며 "윤석열 정부의 무능과 잘못으로 국격과 국익이 훼손됐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홍근 "백배사죄하고 책임자 문책할 때까지 국민과 싸울 것"

윤석열 대통령, 장병들에 '엄지 척'
윤석열 대통령, 장병들에 '엄지 척'

(계룡=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뒤 기념식장을 나서고 있다. 2022.10.1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일 윤석열 대통령이 민주당이 주도해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 건의안의 수용을 거부한 데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박 장관을 서둘러 해임할 것을 촉구하는 동시에 비속어 논란 등에 대해 윤 대통령이 직접 사과해야 한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1일 페이스북에서 "부실, 비굴, 빈손 외교라는 대참사극의 연출자가 박 장관이라면 그 주인공은 윤 대통령"이라며 "윤석열 정부의 무능과 잘못으로 국격과 국익이 훼손됐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는 헌법 취지와 국회법상 절차대로 외교 대참사를 빚은 주무 장관의 책임을 물어 해임을 건의한 것"이라며 "윤 대통령은 도대체 잘한 게 뭐가 있다고 그리 국민 앞에 당당한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 어떤 반성과 책임감도 없이 적반하장에 억지만 부리는 윤 대통령을 규탄한다"며 "국민의 성난 마음을 조금이라도 안다면, 지금이라도 아집에서 벗어나 국민께 사과하고 박 장관 해임 건의를 수용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사과와 용서를 구할 기회마저 연이어 내동댕이친 윤 대통령이 결국 국민 앞에 백배사죄하고 책임자를 문책할 때까지 국민과 함께 강력하게 싸워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민주당은 다음 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에서 순방 관련 논란을 비롯해 대통령실 이전 비용 등 윤 대통령에게 제기되는 각종 의혹의 진상을 면밀하게 규명하겠다는 각오다.

박 원내대표는 "국정감사에서부터 윤 대통령과 외교라인의 책임을 묻겠다"며 "무능하고 뻔뻔한 윤석열 정권의 잘못을 초기에 바로잡는 일은 외교 참사가 국민 삶에 직격탄이 되는 경제 참사로까지 이어지지 않게 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안귀령 부대변인도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욕설만 남은 외교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들을 문책해야 한다는 국민 목소리는 커질 것"이라며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윤석열 정부의 오만과 무능을 밝혀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