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野 보이스피싱집단…文정부, 北가짜평화쇼에 놀아나"(종합)

송고시간2022-10-01 18:05

beta

국민의힘은 1일 더불어민주당의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 비판과 박진 외교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 등에 대한 맹공을 이어갔다.

권성동 의원은 SNS에 "이번 사태의 본질은 민주당과 MBC가 결탁해 자막 조작을 통한 외교 참사 미수 사건"이라며 "현재 민주당은 거대한 보이스피싱 집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차기 당권 주자 김기현 의원은 SNS에 "북한의 가짜 평화 쇼에 놀아나 핵과 미사일 고도화 시간만 벌어준 지난 5년의 굴종적인 대북 안보태세를 다시는 반복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野·MBC 맹공…'연출자 박진·주인공 尹' 박홍근에 "외교논란 유발자, 후안무치"

국군의날 맞아 文정부 대북정책 비판…"북핵 고도화 시간만 벌어줘"

국민의힘 정진석 비대위원장, 교섭단체 대표연설
국민의힘 정진석 비대위원장, 교섭단체 대표연설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2022.9.29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힘은 1일 더불어민주당의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 비판과 박진 외교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 등에 대한 맹공을 이어갔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페이스북에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결의안 강행처리는 민주주의가 아니다. 토론과 설득, 대화와 타협이 없는 다수결은 민주주의가 아니다"라고 적었다.

양금희 수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부실, 비굴, 빈손 외교라는 대참사극의 연출자가 박 장관이라면 그 주인공은 윤 대통령"이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모든 책임의 화살을 대통령과 장관에게 돌리려는 박 원내대표의 뻔뻔한 후안무치는 국민 앞에 백번 사죄해도 부족하다"고 반박했다.

그는 박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를 두고 "'외교논란 유발자' 민주당과 박 원내대표의 국론 분열 획책"이라며 "외교의 두 축인 국격이 심각하게 훼손되고 국익이 크게 손상된 것은 바로 그런 민주당의 무책임하고 무능하고 무모한 정쟁 때문"이라고 쏘아붙였다.

권성동 의원은 SNS에 "이번 사태의 본질은 민주당과 MBC가 결탁해 자막 조작을 통한 외교 참사 미수 사건"이라며 "현재 민주당은 거대한 보이스피싱 집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정부와 여당의 정당한 문제 제기를 두고 MBC는 언론탄압이라고 억지를 쓰고 있다"면서 "언론의 자격을 스스로 포기한 집단이 어떻게 언론탄압을 운운한다는 사실 자체가 논리적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사태의 교훈은 조작선동에 미온적으로 대처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죄악은 외면할수록 성장하며 망각할수록 반복된다. 엄정한 대응만이 그 뿌리를 뽑을 수 있다"며 강경 대응을 주문했다.

74주년 국군의날을 맞아 전임 문재인 정부의 대북·안보 태세에 대한 지적도 잇따랐다.

차기 당권 주자 김기현 의원은 SNS에 "북한의 가짜 평화 쇼에 놀아나 핵과 미사일 고도화 시간만 벌어준 지난 5년의 굴종적인 대북 안보태세를 다시는 반복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3성 장군 출신의 신원식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5년 동안 국군의 날 행사를 평택 2함대 등 전국을 순회하면서 부대 단위 소규모로 진행했다. 이는 문재인 정권에서 보여준 전형적인 북한 눈치보기의 일환"이라며 "이번 행사는 국군의 날 행사를 정상화하여 6년 만에 계룡대에서 개최했다는 데 그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국군의날 기념식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국군의날 기념식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계룡=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충남 계룡시 계룡대에서 열린 제74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사열하고 있다. 2022.10.1 coolee@yna.co.kr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