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원 진동면 해안가에 폐사 청어 무더기로 떠밀려와

송고시간2022-10-01 14:35

beta

1일 새벽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면 다구리 해안가에 죽은 청어 치어 떼가 밀려와 있는 것을 주민들이 발견했다.

한 주민은 "바다에 나가보니 멸치나 어른 손가락보다 큰 청어 새끼들이 엄청나게 해안가에 떠밀려와 있었다"고 말했다.

어민들과 환경 전문가는 청어 새끼만 폐사한 것으로 미뤄 바다 오염은 원인이 아닌 것으로 일단 파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창원 해안가에 밀려온 폐사 청어 새끼
창원 해안가에 밀려온 폐사 청어 새끼

(창원=연합뉴스) 1일 새벽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면 다구리 해안가에 떠밀려와 쌓인 죽은 청어 새끼. 어민들과 환경 전문가는 청어 새끼만 죽은채로 떠밀려온 것으로 미뤄 바다 오염은 아닌 것으로 파악했다. 2022.10.1 [박종권 전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의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aman@yna.co.kr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일 새벽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면 다구리 해안가에 죽은 청어 치어 떼가 밀려와 있는 것을 주민들이 발견했다.

한 주민은 "바다에 나가보니 멸치나 어른 손가락보다 큰 청어 새끼들이 엄청나게 해안가에 떠밀려와 있었다"고 말했다.

어민들과 환경 전문가는 청어 새끼만 폐사한 것으로 미뤄 바다 오염은 원인이 아닌 것으로 일단 파악했다.

박종권 전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의장은 "그물이 터졌거나 어선이 과다하게 잡은 고기를 바다에 버리면서 밤사이 해류에 따라 밀려온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창원 해안가에 밀려온 폐사 청어 새끼
창원 해안가에 밀려온 폐사 청어 새끼

(창원=연합뉴스) 1일 새벽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면 다구리 해안가에 떠밀려와 쌓인 죽은 청어 새끼. 어민들과 환경 전문가는 청어 새끼만 죽은채로 떠밀려온 것으로 미뤄 바다 오염은 아닌 것으로 파악했다. 2022.10.1 [박종권 전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의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aman@yna.co.kr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