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수료 장사' 은행·증권사 5년간 접대비 1조6천억원 썼다

송고시간2022-10-02 06:13

beta

고객의 수수료로 막대한 수익을 내는 국내 은행과 증권사들이 지난 5년간 접대비 명목으로 1조6천억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내 은행과 증권사의 접대비는 총 1조6천126억6천만원이었다.

문제는 고객의 대출 이자 등 수수료로 이익을 거두는 은행에서 접대비가 엄격하게 운영되는지는 불투명하다는 점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금감원 국정감사 자료…보험사 등 합치면 2조원 넘을 듯

4대 은행(KB국민, 신한, 하나, 우리은행) 로고
4대 은행(KB국민, 신한, 하나, 우리은행) 로고

[각 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이지헌 기자 = 고객의 수수료로 막대한 수익을 내는 국내 은행과 증권사들이 지난 5년간 접대비 명목으로 1조6천억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내 은행과 증권사의 접대비는 총 1조6천126억6천만원이었다.

이 기간 은행이 7천633억4천만원, 증권사가 8천493억2천만원이었다.

보험이나 카드 등 상호금융사까지 합칠 경우 금융권의 접대비가 2조원을 훌쩍 넘을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 5년간 국내 은행의 접대비는 2018년 1천782억8천만원, 2019년 1천872억4천만원, 2020년 1천621억6천만원, 지난해 1천600억4천만원이었으며 올해는 6월까지 756억2천만원이었다.

이런 가운데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9조2천487억원에 달했다. 10년 전인 2012년 순이익 5조4천613억원 보다 69.3%나 급증한 수치다.

문제는 고객의 대출 이자 등 수수료로 이익을 거두는 은행에서 접대비가 엄격하게 운영되는지는 불투명하다는 점이다.

최근 금융권 횡령 사고 등 은행에서 각종 비리가 터져 나오는 가운데 접대비가 매년 1천억원이 넘게 집행됐다는 점에서 내부 통제가 제대로 작용했는지 금감원의 대대적인 점검이 필요한 대목이다.

금감원은 "은행연합회가 개별 은행의 접대비와 관련해 별도의 협회 규칙이 없다고 알려왔다"고 전했다.

증권사
증권사

[연합뉴스TV 캡처]

증권사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증권사의 접대비는 2018년 1천526억6천만원, 2019년 1천759억2천만원, 2020년 1천801억원, 지난해 2천115억4천만원이었으며 올해는 6월까지 1천291억원에 달하는 등 매년 증가세다.

이런 가운데 증권사의 증권 거래 수수료는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15조3천165억원으로 각종 전산 장애 사고에도 막대한 돈을 벌어들였다.

증권 거래 수수료는 2018년 3조218억원에서 지난해 5조2천542억원으로 급증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접대비는 업무 추진비로 다양한 영업 과정에서 쓰이기 때문에 금융사의 수익 창출을 위해 필요하다"면서 "다만 최근 연이은 횡령 사고 등 도덕적 해이 문제가 있어 은행의 강력한 내부 통제와 금융당국의 점검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