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실서 동급생에 흉기 들이댄 중학생…경찰 내사

송고시간2022-10-01 13:41

beta

경찰이 서울의 한 중학교 교실에서 발생한 흉기 폭력 사건을 수사 중이다.

1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노원구 모 중학교 1학년 A(13)군은 지난달 28일 오전 수업이 시작되기 전 교실에서 선생님을 욕하고 교실 문을 발로 찬 자신의 행동을 칠판에 적어둔 B군을 주먹으로 때리는 등 폭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서울의 한 중학교 교실에서 흉기 폭력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경위 파악에 나섰다.

1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노원구 모 중학교 1학년 A(13)군은 지난달 28일 오전 수업이 시작되기 전 교실에서 선생님을 욕하고 교실 문을 발로 찬 자신의 행동을 칠판에 적어둔 B군을 주먹으로 때리는 등 폭행했다.

A군은 이후 집에서 흉기를 갖고 와 B군을 위협하기도 했다. 그는 곧바로 주변에 있던 다른 학생들에 제압돼 흉기를 빼앗긴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즉시 학교전담경찰관에 A군의 범행을 알리고, A군을 등교 정지 처분했다. B군 학부모도 경찰에 신고했다.

B군은 타박상 등으로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사안의 심각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최대한 빨리 학교폭력 심의위원회를 열어 가해 학생의 징계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조만간 A군을 불러 범행 경위를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만 10∼14세 사이 촉법소년에 해당해 형사 처벌 대신 보호관찰·소년원 송치 등의 보호 처분을 받게 될 전망이다.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